명부세계를 관장하는 "지장보살" 특집전

전시기간 : 2013년 5월 14일~6월 30일

장소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로비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오는 5월 14일부터 6월 30일까지 불기 2557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저승세계의 영혼을 위무(慰撫)하고 구제하는 “지장보살(地藏菩薩)”특집전공개합니다.



▲지장보살상, 14세기말~15세기초, 금동, 높이 16.3cm(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지장보살은 석가모니 부처가 돌아가신[入滅] 뒤 56억 7천만년 후에 미래의 부처인 미륵부처가 출현할 때까지, 번뇌와 죄업(罪業)으로 고통 받는 이들을 제도하여 해탈하게 하는 일을 부처님에게서 부탁 받은 보살입니다. 특히 육도(六道)에서 윤회하는 중생들을 모두 제도하려는 의지[願力]를 언제 어디서나 행하는 까닭에, 대원본존(大願本尊)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극락에서 지옥세계에 이르기까지 육도(六道) 가운데 고통이 가장 혹독한 지옥의 중생들을 남김없이 구원하려는 맹세[誓願]를 하고 적극적인 구제 활동을 펴는 보살입니다.


지장보살 그림에서 지장보살은 한 손에는 석장(錫杖)을 쥐고, 한 손에는 보주(寶珠)를 든 성문비구(聲問比丘), 즉 승려와 같은 모습으로 표현되기도 합니다. 보살은 일반적으로 화려한 모자[寶冠]를 쓰고, 몸에는 영롱한 구슬을 꿰어 만든 목걸이[瓔珞]와 팔찌 등으로 장식합니다. 그러나 지장보살은 중생제도의 서원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중생과 친근한 모습, 즉 안으로 보살의 행을 숨기고 밖으로는 성문의 모습[內秘菩薩 外現聲問]’을 하고 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때로는 머리에 수건[頭巾]을 두른 경우도 있습니다.


▲지장보살도, 근대, 종이에 색, 111.4x42.9cm(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이번에 출품된 <지장보살 그림>은 근대近代에 조성된 것으로 스님의 모습이며 왼손에는 보주를 들고 연화좌에 혼자 서있습니다. 색채는 붉은 색을 주조색으로 하여 녹색과 분홍색, 청색 등을 채색하였습니다. 또한 <지장보살상>은 두건을 쓰고, 양 손을 단전에 모아 보주를 들었습니다. 조각은 섬세하며 조선시대 조각양식을 잘 반영하였습니다. 전시품 외에도 보조 자료를 이용하여 지장보살의 다양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지장보살이 부처가 되기를 거부하고 미혹(迷惑)한 중생을 제도하는 보살도(菩薩道)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학예연구사 배영일(☎ 054-740-7533) 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지장보살 특별진열전을 보고 난 후 시간이 허락하면 국립경주박물관 인근에 위치한 중생사에 들러 통일신라시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낭산 마애보살삼존좌상"을 보는 것도 좋다. 삼존불 중 가운데 불상이 지장보살이다.


2011/05/16 - [경주문화유산답사/낭산(신유림), 신라왕실의 성역] - 마애보살삼존좌상, 머리에 모자를 쓴 불상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 낭산 마애보살삼존좌상(慶州 狼山 磨崖菩薩三尊坐像) : 보물 제665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 낭산 마애보살삼존좌상 본존불(지장보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