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2014년 10월 28일부터 2015년 2월 6일까지 특집진열 ‘금관총과 이사지왕’을 개최(신라역사관 2층 로비)합니다. 이 특집진열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7월 8일부터 9월 28일까지 개최했던 같은 이름의 전시를 옮겨온 것입니다.




최근 국립중앙박물관은 금관총 출토의 큰칼을 보존처리하는 과정에서 ‘尒斯智王’(이사지왕)이라는 명문(銘文)을 발견하여 주목을 받았습니다. ‘尒斯智王’ 명문은 칼집 끝에 날카로운 도구로 새겨져 있습니다. 이뿐 아니라 칼의 손잡이 쪽에서 ‘尒’(이)자, 칼집 끝 뒷면에서도 ‘十’(십)자가 드러났습니다.


▶ 이사지왕명 큰칼(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尒斯智王’(이사지왕) 명문(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十’(십) 명문(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尒斯智王’ 명문의 발견은 ‘이사지왕’은 누구인가 나아가 금관총에 묻힌 사람은 누구인가 등에 대한 여러 논의들이 이루어지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사지왕’이라는 왕의 이름은 금석문이나『삼국사기』와『삼국유사』등의 역사서에서 찾을 수가 없습니다. 포항 냉수리에서 발견된 ‘냉수리 비’(443년 또는 503년 건립)에는 ‘此七王等’(차칠왕등)이라는 명문이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신라에는 국왕 이외에도, 왕이라고 불렸던 이들이 여럿 존재하였다고 추정하기도 합니다. 또는 이사지왕은 신라 최고 지배자였던 왕(마립간)이 쓰던 다른 이름일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이사지왕을 비롯한 명문 자료들은 금관총의 주인공과 신라 사회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이며, 우리가 풀어 나가야 할 새로운 과제들을 던져 주고 있습니다. 

이번 진열에서는 ‘尒斯智王’(이사지왕)이 새겨진 칼과 함께  ‘八’(팔), ‘十’(십), ‘尒’(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금관총 출토의 또 다른 큰칼을 공개합니다. 아다시피 금관총은 1921년 경주에서 처음으로 금관이 발견된 왕릉급 무덤으로서, 당시의 수습 조사와 정리에 대한 기록도 전시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람을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