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특집진열 ‘2015년 금관총 발굴 출토품 공개’를 9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마련합니다. 2015년 2월부터 7월까지 이루어진 금관총 발굴에서 확인된 尒斯智王刀(이사지왕도) 명 ‘칼집 마구리’ 등 출토품 12건을 선보입니다.



가장 주목되는 출토품은 ‘이사지왕의 칼’이라는 뜻의 ‘尒斯智王刀(이사지왕도)’ 라는 글자를 새긴 고리자루 큰칼의 칼집 마구리입니다. 1921년 금관총의 발견품 가운데 최근에 확인된 ‘尒斯智王(이사지왕)’이라는 명문과 함께 무덤의 주인공을 추정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는고리 금 귀걸이 1쌍, 굵은고리 금 귀걸이 1점, 가는고리 금 귀걸이 1점도 새로이 출토되었는데, 가는고리 금 귀걸이는 지금까지 발견된 적이 없는 새로운 형태입니다.

이밖에도 유리그릇 조각, 은제허리띠 장식, 많은 양의 유리구슬, 눈금이 있거나 달개가 달린 금실, 유리 곱은옥, 다양한 토기 조각 등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번 특집진열은 이러한 금관총의 발굴 성과를 신속히 일반에 공개하기 위하여 마련한 것입니다. 2015년 금관총 발굴 출토품 공개 전시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랍니다.




금관총은 일제강점기인 1921년 금관이 처음 발견되어 붙인 이름입니다. 2015년 2월부터 7월 까지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경주박물관이 금관총을 94년만에 정식으로 발굴했습니다.

발굴 결과, 무덤의 중심부에는 2중의 나무덧널(木槨)을 만들고 그 안에 나무널(木棺)을 넣었던 것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 중심 구조물인 덧널을 보호하기 위하여 돌무지[積石]와 덧널 사이에는 대형의 나무기둥들을 세웠던 흔적인 둥근 구멍들이 네모꼴로 확인되었습니다.

‘칼집 마구리’에는 무덤의 주인공을 추정할 수 있는 ‘이사지왕의 칼’이라는 뜻의 ‘尒斯智王刀(이사지왕도)’와 ‘十(십)’이라는 글자를 새겼습니다. 최근 1921년도 발견품에서도 ‘尒斯智王(이사지왕)’이라는 명문을 확인한 적이 있습니다.

‘귀걸이’는 가는고리 금 귀걸이 1쌍, 굵은고리 금 귀걸이 1점, 가는고리 금 귀걸이 1점이 새로 확인되었는데, 가는고리 금 귀걸이는 지금까지 발견된 적이 없는 새로운 형태입니다.

‘유리그릇’ 조각은 3개체의 조각이 나왔습니다. 1점은 1921년의 발견품 가운데 하나의 조각이며, 나머지는 새롭게 확인되어 원래 금관총에는 모두 네 점의 유리그릇이 부장되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은제허리띠’ 장식 역시 새로 확인된 것입니다.

또한 자갈층 상부의 흙을 물체질하여 많은 양의 유리구슬을 찾아냈으며, 이밖에도 눈금이 있거나 달개가 달린 금실, 유리 곱은옥, 토기 조각 등이 출토되었습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http://gyeongju.museum.go.kr/) 보도 자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