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경주시 보문동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절터로 일제 강점기 때 이곳에서 보문사(普門寺)”란 글자가 새겨진 기와가 발견되어 보문사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절이 만들어진 시기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신라 제48대 경문왕(861~875) 11년(871) 이전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은 모두 논으로 바뀐 이 곳 절터에는 금당(절의 본 건물로 부처님을 모셔둔 곳), 동서목탑 등의 건물터와 석조(큰 돌을 파서 물을 부어 쓰도록 만든 기구), 당간지주 2기와 초석(건물의 기둥을 받치는 주춧돌), 석등(돌로 만든 등) 조각 등이 남아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보문리당간지주(慶州普門里幢竿支柱)
(보물 123)

보문사터 북쪽에 세워져 있는 이 당간지주의 양 기둥 가운데 북쪽의 기둥은 윗부분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 당간을 고정하기 위해 3개의 구멍이 나 있는 남쪽 기둥은 구멍이 완전히 뚫려 있는데 북쪽 기둥의 구멍은 반쯤 뚫려 있는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특별한 장식이 없는 매우 소박한 모습의 통일신라시대 작품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보문리석조(慶州普門里石槽)
(보물 64호)

보문사터에 남아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유물로 절에서 생활에 필요한 물을 받아두기 위해 만든 돌물통을 석조라 한다. 지금도 절에서는 이와 비슷한 것들을 사용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보문동연화문당간지주(慶州普門洞蓮華文幢竿支柱)
(보물 910)

기도나 법회 등 절에 큰 행사가 있을 때 절 입구에 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이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고 한다. 보문사 절터의 북쪽 편, 진평왕릉 앞에 있는 당간지주로 위쪽 바깥면의 네모난 틀 안에 8장의 연꽃잎이 새겨져 있는 특이한 모습을 한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이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