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萬波息笛

우물에 빠진 통일신라 동물들_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

국립경주박물관은 관람객들의 호응에 힘입어, 특별전‘우물에 빠진 통일신라 동물들’을 당초 8월 21일에서 한가위 연휴 기간인 9월 13일(화)까지 연장하여 전시합니다.


국립경주박물관은 6월 8일(수)부터 8월 21일(일)까지 특별전 ‘우물에 빠진 통일신라 동물들’을 개최합니다.

1998년과 2000년 국립경주박물관 경내에서 통일신라시대의 우물 2기가 발굴되었습니다. 뜻밖에도 우물 속에서 토기, 목기, 금속기 등의 생활유물과 함께 많은 동물뼈가 발견되었습니다. 더욱 놀란 것은 열 살 쯤 된 어린아이의 뼈도 함께 나온 것입니다. 이번 특별전은 당시의 조사 내용을 처음으로 공개하는 전시회입니다.

동물고고학적 시각에서 1,200여 년 전 이 땅에 살았던 9세기대 통일신라의 여러 동물들을 살펴볼 수 있는 최초의 전시이기도 합니다. 나아가 신라의 수도 서라벌에 살았던 신라인들의 정신 세계의 한 단면을 엿보고자 하는 자리입니다.

경주 월성의 동남쪽에 자리한 이 2기의 우물 주위에서는 건물지, 도로, 담장 시설 등도 함께 조사되었습니다. 특히 우물1에서는 ‘南宮之印(남궁지인)’ 명 기와편이 출토되어 월성 동남쪽에 있었던 신라 왕경의 모습을 추정케 하기도 하였습니다.

전시 구성은 우물1과 우물2에서 출토된 동물뼈를 비롯하여 토기⋅기와⋅목제품⋅금속품 등을 구분해서 비교 전시하되, 관람시 이해하기 쉽도록 우물 속 출토 상태를 재현합니다. 특히 동물뼈는 발굴조사된지 10여년 만에 동정(同定) 작업을 거쳐 그 전모를 공개합니다.


우물1에서 발견된 동물뼈로는 포유류(개, 고양이, 소, 말, 사슴, 멧돼지, 토끼, 두더지, 쥐 등)와 조류(오리, 까마귀, 호랑지빠귀, 새매 등), 파충류와 양서류(뱀, 개구리 등), 어류(상어, 복어, 대구, 숭어, 민어, 고등어, 잉어, 도미 등) 등 다종다양합니다.

특히 개와 고양이의 경우 유존 상태가 좋아 개체 복원이 가능하며, 개의 경우 입체적인 전시가 될 수 있도록 복제품도 제작하여 전시합니다. 이 개는 우리나라 고대 유적에서 확인된 개 가운데 가장 큰 개체(길이 108㎝, 높이 53㎝)로 추정됩니다.

고양이는 집고양이가 아닌 야생고양이로서 고대 유적에서 확인된 사례가 드문데, 김해 수가리 패총과 안면도 고남리 패총 등에서 발견된 적이 있습니다.

이러한 동물뼈들과 함께 매납된 10살쯤 된 어린아이의 뼈도 공개합니다. 나이가 어려서 성별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밖에 출토품은 병, 항아리, 수막새, 나무두레박, 나무빗, 청동제 장식판 등이며, 우물 내부의 출토상태를 재현하는 공간에 전시합니다.

우물2는 우물1과는 다소 다른 양상을 보여줍니다. 발견된 동물뼈는 상대적으로 적은데 소, 사슴, 고라니, 멧돼지, 토끼, 쥐, 꿩, 개구리 등이 있습니다. 또한 어류는 우물1보다 종류가 많은데 상어, 농어, 도미, 대구, 민어, 광어, 복어, 방어, 숭어, 붕어, 잉어 등이 있습니다. 반면에, 토기와 기와류, 금속그릇, 숟가락, 뒤꽂이, 나무빗, 나무두레박 등 460여점에 이르는 생활유물들이 출토되어 함께 전시합니다.

그리고 참고 자료로서, 신라의 동물 토우(土偶)와 안압지에서 출토된 동물뼈 일부도 함께 전시하여 비교 관람토록 하였습니다.

일반적으로 우물에서 행해진 제의(祭儀, 우물 정화 등)와 관련된 유물로는, 우물 바닥에 놓은 토기들과 함께 소뼈나 말뼈 등이 확인됩니다. 그러나 이 2기의 우물에서는 수량이나 종류에서 월등한 양상을 보입니다. 이러한 현상은 월성 주변에 위치한 전 인용사지의 우물과 안압지 동쪽 왕경지구 우물 등에서도 최근 확인된 바 있습니다.

따라서 안정된 생활과 깨끗한 물을 기원하는 등의 다양한 제의 행위가 이 우물들에서 비교적 큰 규모로 진행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다종다양한 동물뼈와 어린아이의 뼈, 그리고 다량의 토기 등의 인공 유물들은 이러한 제의 행위의 소산으로 추정됩니다.

1,200여년 전 태어났으나 매우 짧은 삶을 살았던 우리의 선조인‘어린아이’의 명복을 빌고, 함께 제물로 바쳐졌던 동물들의 넋을 위로하며 전시회는 마무리됩니다.

당시 우물가에서 벌어진 제의 행위가 어떤 모습이었는지 확실히 알 수는 없습니다. 다만, 이 전시회를 계기로 통일신라인들의 삶과 정신 세계에 다가가고자 합니다. 아울러 동물고고학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합니다. 참고로, 동물뼈에 대한 동정 작업의 결과보고서를 올해 안에 발간할 예정입니다.

참고 사진
우물1   우물1 내부의 동물뼈와 토기 출토
▲우물1   ▲우물1 내부의 동물뼈와 토기 출토
     
우물1에서 출토된 개뼈의 복원(복제품)   우물2 내부의 토기와 두레박 출토
▲우물1에서 출토된 개뼈의 복원(복제품)   ▲우물2 내부의 토기와 두레박 출토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http://gyeongju.museum.go.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