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릉에서 개울을 따라 계곡으로 약 300m쯤 가면 길 옆 바위 위에 머리 없는 석불좌상이 앉아 있다이 불상의 높이는 1.6m이고 양 무릎 너비가 1.56m되는 큰 좌불이다.

이 불상은 1964년 등산객에 의해 발견되어 현재의 위치로 옮겨 놓았는데 원래의 위치는 이곳에서 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불상의 머리는 없어졌으나 목에는 삼도(악인이 죽어서 가는 세 가지의 괴로운 세계 즉 지옥도, 축생도, 아귀도이다)가 뚜렷하게 남아 있고, 매우 정교하게 조각된 법의(승려가 입는 가사나 장삼 따위의 옷)에는 옷을 묶는 매듭과 함께 옷주름들이 생생하게 남아 있다. 불상의 뒷면에도 옷자락이 표현되어 잇다.

무릎의 양쪽이 모두 떨어져 나가 불상의 수인(모든 불보살과 제천선신의 깨달음의 내용이나 활동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표시로 가운데 또는 양쪽 손가락으로 나타내는 모양)은 알 수 없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삼릉계곡석조석가여래좌상(三陵溪谷石造釋迦如來坐像)
(비지정문화재)

편안히 앉은 자세와 당당함이 넘치는 가슴과 넓은 어깨는 8세기 중엽 신라 전성기의 위풍당당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불상의 띠 매듭은 용장사지 삼륜대좌불과 유사하며, 삼각형으로 마무리된 법의 끝자락은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진 삼릉계 약사여래좌상과 같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세밀하게 조각된 옷 주름과 옷을 묶는 매듭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