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쪽을 바라보고 있는 이 불상은 높이 10m가량 되는 바위 면에 가운데 선으로 새겨진 앉아 있는 모습의 여래상이다.

이 여래좌상의 몸은 모두 선으로 그은 듯이 새겨져 있는데 얼굴만 도드라지게 조각한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다.

여래상의 머리는 소발(민머리)이며 좁은 이마에 그려진 백호(부처의 두 눈썹 사이에 있는 희고 빛나는 가는 터럭)는 가늘게 윤곽만 표현되었다. 양쪽 눈은 홈을 파 놓은 듯 간략하게 처리하였는데 눈초리는 추켜올려져 있다. 여래상 뒷면에는 부처님의 몸에서 비치는 빛을 표현한 광배를 가는 선으로 간단하게 처리하였다.

몸에 걸친 옷은 통견(양쪽 어깨에 걸치게 입는 옷)으로 옷자락이 몸을 따라 흘러내려 결가부좌한 다리 위로 내리뜨려져 있다. 옷 주름은 대체로 고른 간격의 계단형태에 가깝게 표현되었다. 두 손은 가슴 앞에 두는 전법륜인( 부처가 처음 깨달음을 얻은 후 인도 바라나시의 녹야원에서 다섯 명의 비구와 중생들에게 최초로 설법할 때의 손 모습)을 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삼릉계곡선각여래좌상 (三陵溪谷線刻如來坐像)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59호)

몸 아래쪽에는 옷 주름 표현이 거의 없고, 연꽃잎의 윤곽만 새겨진 연화대좌가 불상 전체를 넓게 받쳐 주고 있다. 이 불상은 통일신라 말기인 9세기에서 고려초기인 10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경주남산에서 유일한 고려시대의 불상으로 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