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萬波息笛

국립경주박물관, 당대(唐代) 명품전(중국섬서역사박물관 소장)

국립경주박물관은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이하여, 417일부터 617일까지중국 섬서역사박물관 소장 당대 명품전을 마련합니다. 이 특별전은 국립경주박물관과 섬서역사박물관의 우호교류 10년의 아름다운 결실이기도 합니다.

 

(), (), (), () 13왕조의 수도였던 서안시에 자리하고 있는 섬서역사박물관은 매우 수준 높은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는 중국의 대표적 박물관입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섬서역사박물관의 소장품 가운데(618~907)의 수도였던 국제도시 장안(長安)과 장안 사람들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명품들이 선보입니다. 이 전시품들은 모두 국내에서 처음 전시되는 것들로서, 동시기 신라 문화와의 비교 감상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80159점의 전시품 가운데 우리나라의 보물에 해당되는 1급 문물도 1016점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금동제 용, 원앙무늬 금잔, 팔각 금잔 등이 1급 문물들로서 수준 높은 당 문화의 일면을 보여줍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금동제 용(높이 37cm, 8세기, 중국 1급 문물),

사진(국립경주박물관)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삼채 단지(높이 23.5cm, 8세기),

사진(국립경주박물관)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원앙무늬 금잔(높이 3.2cm, 입지름 10.6cm, 8세기, 중급 1급 문물)

사진(국립경주박물관)


이번 전시는 3부로 구성됩니다. 1부에서는 국제 도시였던 장안성의 모습을 살펴보고, 2부에서는 장안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를 엿볼 수 있는 금은기, 당삼채 등을 소개합니다. 3부에서는 장안 사람들의 정신세계를 보여주는 불상, 도교 관련 용기, 십이지상들이 선보입니다. 중국 성당시기(盛唐時期)의 수준 높은 문화를 감상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이 특별전의 교환 전시로서, 올 하반기에는 천마총 금관을 비롯한 신라의 대표 문화재들을 선보이는 특별전이 섬서역사박물관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이는 중국에서 열리는 최초의 한국 문화재 전시회로서 매우 뜻깊다 할 것입니다.

 

삼국사기를 보면, 견당사(遣唐使, 신라에서 당으로 보낸 사신)에 대한 기록만도 140건 이상 확인됩니다. 이처럼 신라와 당의 교류는 무척 왕성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갔으며, 그에 따라 많은 문물도 가고 왔습니다. 당의 문물이 우리에겐 낯설지만 신라인들에게는 낯익은 것들인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지금보다도 더 활발히 신라와 당은 교류했을 것입니다. 1400년 전부터 시작된 신라와 당의 교린관계처럼, 이 특별전을 계기로 국립경주박물관과 섬서역사박물관의 우호교류, 나아가 한중간의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히 진전되리라 기대합니다.


자료 및 사진 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보도자료(http://gyeongju.museum.go.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