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27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진열-조선시대의 경주 지도

국립경주박물관은 “조선시대의 경주 지도” 특집진열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9월 27일부터 10월 30일까지 고고관 2층에서 열립니다.
경주는 신라 천년역사의 본고장으로 잘 알려져 있으나, 고려와 조선시대에도 ‘동쪽의 서울’이란 뜻의 동경(東京)으로 불리며 전통과 자존심을 지켜왔습니다. 특히 조선 후기에 경주를 그린 지도는 조선시대 사람들이 유교적 삶과 가치를 지켜나가면서 전통과 현재를 어떻게 조화시켰는지를 보여줍니다.
전시품은 총 4점입니다. 이 가운데 조선 후기(18세기)에 만들어진 대표적인 회화식 군현지도집(郡縣地圖集)으로서, 전국 지도책인『여도(輿圖)』와 영남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한 경상도 지도책인『영남지도(嶺南地圖)』가 출품됩니다. 이 두 책의 경주부(慶州府) 부분에서 조선시대 경주 지역의 인문지리뿐만 아니라, 당시 사람들이 중요시했던 신라의 문화유산이 무엇이었던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립경주박물관 소장 동경관(東京館) 현판은 근래 들어 처음 선보이는 전시품입니다. 이 현판은 본래 조선시대 경주 관아(官衙) 안의 객사(客舍)인 동경관에 걸려있던 것입니다. 글씨는 1882년에 경주부윤 정현석(鄭顯奭)이 썼습니다. 지도에서도 주요 시설물로 빈번히 그려졌던 동경관은 나라 안팎의 중요 손님을 맞이하는 공식장소이자, 임금의 위패를 모신 중요한 건물이었습니다. 동경관 현판은 그 옛날 동경관의 웅장했던 모습, 더 나아가 조선시대 경주의 위상을 잘 보여주는 자료입니다.
이 밖에도 조선 후기 경주 지도에 보이는 흥미로운 요소들을 정리하여 사진자료로 제시하고, 오늘날과 비교하여 보전된 것과 변모한 것을 함께 볼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전시가 조선시대 경주 문화의 가치와 중요성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전시품>

(도1)『여도輿圖』경주부慶州府, 조선 18세기, 채색필사본, 34×32cm, 국립중앙박물관
(도2)『영남지도嶺南地圖』경주부慶州府, 조선 18세기 중엽, 채색필사본, 32.5×23.3cm, 영남대학교박물관
(도3)『여지도輿地圖』경상도慶尙道, 조선 19세기 전반, 목판본, 29.5×18.5cm, 국립경주박물관
(도4) 동경관東京館 현판, 조선 1882년, 74×210×4cm, 국립경주박물관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http://gyeongju.museum.go.kr/) 홈페이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