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경주 동궁과 월지(사적 제18호, 옛 사적명 : 안압지)의 북동쪽 인접지역에 대한 발굴조사 성과를 26일 오후 2시 30분부터 발굴현장에서 일반에 공개했다.


samsung | SM-N920S



경주 동궁과 월지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 문무왕 14년(674년)에 세워진 동궁과 주요 관청이 있었던 곳으로, 1975년 문화재관리국(문화재청 전신) 경주고적발굴조사단에 의해 처음 조사되었다. 첫 조사 당시 인공 연못, 섬, 동궁 관련 건물지 일부가 발굴 되었으며, 3만 여 점의 유물이 출토 되면서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samsung | SM-N920S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2007년 동궁과 월지 북동쪽 인접지역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작해 지금까지 대형건물지군, 담장, 배수로, 우물 등 동궁 관련 시설을 꾸준히 확인하고 있으며, 2007년 이전에 출토된 것과 동일한 종류의 기와와 벽돌, 토기류 등의 유물들도 계속 출토하고 있다.


samsung | SM-N920S


이번에 공개 되는 유구 중에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수세식 화장실 유구이다. 이 유구는 화장실 건물 내에 변기시설, 오물 배수시설까지 함께 발굴된 신라 왕궁의 화장실 유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실 유구는 초석건물지 내에 변기가 있고, 변기를 통해 나온 오물이 잘 배출되어 나갈 수 있도록 점차 기울어지게 설계된 암거(暗渠)시설까지 갖춘  복합 변기형 석조물이 있는 구조이다. 변기형 석조 구조물은 양 다리를 딛고 쪼그려 앉을 수 앉는 판석형 석조물과 그 밑으로 오물이 밖으로 나갈 수 있게  타원형 구멍이 뚫린 또 다른 석조물이 조합된 형태이며, 구조상 변기형 석조물을 통해 내려간 오물이 하부의 암거로 배출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 변기형 석조물: 불국사에서 유사한 형태의 변기형 석조물이 확인된 바 있으며, 형태적 측면에서 화장실 부재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됨

  * 암거(暗渠)시설: 지하에 고랑을 파서 물을 빼는 시설

samsung | SM-N920S


사용방식 변기에 물을 흘려 오물을 제거하는 수세식으로 추정되며, 물을 유입하는 설비가 따로 갖추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아 준비된 항아리 등에서 물을 떠서 변기하부로 오물을 씻어 내보내는 방식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동궁과 월지 화장실 유구의 특징은 통일신라 최상위 계층의 화장실 모습을 선명하게 보여 준다는 것이다. ▲ 고급석재인 화강암을 가공하여 만든 변기시설과 ▲ 오물 제거에 수세식 방식이 사용된 점, ▲ 변기 하부와 오물 배수시설 바닥에 타일 기능의 전돌(쪼개어 만든 벽돌)을 깔아 마감한 점 등을 미루어 볼 때 통일신라 왕궁에서 사용된 고급 화장실의 실체를 짐작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변기시설만 발견(불국사, 8세기)되거나 화장실 유구(익산 왕궁리, 7세기 중엽)만 확인되었을 뿐, 화장실 건물과 변기시설 그리고 오물 배수시설이 이렇게 같이 발굴된 사례는 없었다. 이번 동궁과 월지에서 확인된 화장실 유구는 화장실이라는 공간과 그 부속품들이 한자리에서 발견된 최초의 사례로, 현재까지 조사된 통일신라 시대까지의 고대 화장실 중 가장 고급형으로 이해할 수 있다. 나아가, 신라 왕실의 화장실 문화의 발달 정도를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발굴현장 동편에서 동궁과 월지의 출입문으로 추정되는 대형의 가구식 기단 건물지가 확인되었다. 건물지의 외곽을 따라 화강암재의 가구식 기단의 지대석과 계단시설이 2곳 남아있는데, 인근의 도로(임해로) 때문에 가로막혀 건물지 동서방향의 규모를 정확히 알 수는 없는 상태지만, 남북 21.1m, 동서 9.8m(추정) 정도라서 전체의 규모를 얼추 짐작할 수 있는 단서는 될 수 있다.

  * 가구식(架構式) 기단: 석조기단의 일종으로 주로 화강석을 사용해 만드는데 그 만드는 방식이 마치 목조가구와 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며 통일신라 시대 주요 건물지에서 주로 확인됨


samsung | SM-N920S


건물지의 성격을 추정해보면, 통일신라 시대 왕경 남북도로에 맞닿아 있다는 점, 건물지 규모에 비해 넓은 계단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점 등을 볼 때 문지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문은 아니더라도 동쪽에 자리한 점으로 보아 그동안 동궁과 월지에서 한 번도 발견된 적 없던 출입문이 발견되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발견이며, 유적 전체의 규모와 경계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현재 인왕동 박물관네거리에서 시작하여 동궁과 월지와 황룡사 사이를 지나는 경주 임해로 하부에는 통일신라 시대의 왕경 남북대로가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됨


samsung | SM-N920S


이외에도 동궁 내 생활과 관련된 창고시설과 물 마시는 우물을 확인하였고, 다양한 생활유물 등도 출토되어 신라 왕궁의 일상생활에 대한 연구자료로 확보하였다.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26일 오후 2시 30분에 개최한 현장설명회를 통해 관계 분야 전문가, 일반 시민과 발굴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해 나갈 것이다. 아울러 경주 동궁과 월지 발굴조사와 심화연구를 계속 진행하여 신라 왕궁 연구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자료출처 : 문화재청(www.cha.g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경주시 인왕동 22-2 | 경북 경주시 인왕동 22-2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지원을 받아 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최영기)이 실시한 경주시 황남동 일원 소규모 국비지원 발굴조사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여 인골(人骨)과 무덤 주인을 위한 금⋅은 장신구, 말갖춤(馬具) 등의 신라 시대 유물들이 출토되었다.


1호 돌무지덧널무덤 내부 및 인골 노출상태(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인골은 1호 돌무지덧널무덤에서 2개체가 겹쳐진 형태로 출토되었는데, 주 피장자(被葬者, 무덤에 묻힌 사람)로 보이는 아래쪽의 인골은 똑바로 누운 상태로, 허벅지 뼈가 얇고 두개골의 귓바퀴 뒤쪽 뼈 형태가 여성적 특징을 보인다. 다리뼈의 근육선이 두드러지고 치아의 크기와 닳은 정도 등으로 미루어 근육이 발달했던 30대 정도의 여성으로 추정된다. 금귀걸이와 금박을 장식한 것으로 보이는 허리띠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동쪽의 부장(副葬) 공간에서는 말안장과 장식 꾸미개, 발걸이 등의 말갖춤을 비롯하여 큰 칼, 항아리 등의 유물도 확인되었다.


1. 2. 5. 7호 돌무지덧널무덤(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위쪽의 인골은 주 피장자의 오른쪽 어깨 부근에서 치아가 노출되었고 다리뼈 등이 주 피장자의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비스듬히 겹쳐져 있다. 안치 상태와 착용 유물이 없는 점으로 보아 순장자(殉葬者, 무덤 주인과 함께 따라 묻힌 사람)로 추정되며, 종아리뼈의 가자미근선 발달 정도와 넓적다리뼈의 두께, 치아 등으로 볼 때 20대 정도의 남성으로 보인다.


덧널무덤 출토 토기류(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고대인의 무덤에 다른 사람을 같이 묻는 순장 풍습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 모두에서 나타나지만, 이처럼 나란한 위치에서 성인인 주 피장자와 순장자의 인골이 발견된 경우는 처음으로 확인했다. 특히 여성의 무덤에 남성을 순장했다는 사실이 상당히 흥미로우며, 근육의 발달 정도와 함께 묻힌 말갖춤, 큰 칼 등의 유물로 볼 때 이 여성은 말을 타고 무기를 다루던 신라 귀족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호 돌무지덧널무덤-은허리띠(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금 귀걸이-왼쪽부터 1. 2. 4호 돌무지덧널무덤(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이밖에 1호와 덧붙임무덤인 2호에서도 금귀걸이와 은허리띠, 비취색 곡옥과 청구슬을 꿰어 만든 목걸이 등의 장신구가 출토되었다. 은허리띠는 띠고리와 띠끝장식, 30여 개의 띠꾸미개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고리부분에 용을 형상화한 문양이 정교하게 투조(透彫)되어 있고 띠꾸미개 장식이 독특한 문양을 하고 있다. 

  * 투조(透彫): 금속, 목재 등의 재료를 도려내어 모양을 나타내는 기법


유적에서는 현재까지 움무덤 3기, 덧널무덤 11기, 돌무지덧널무덤 7기, 독무덤 1기 등 24기의 신라 무덤이 조사되었다. 경주 시내 지역에서 사례가 드문 신라초기 덧널무덤 다수가 한곳에서 확인되었다는 점과, 화려하고 정교한 금․은 장신구와 말갖춤 등 각종 유물이 출토되었다는 점에서 역사적․학술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된다. 비록 왕릉급 무덤은 아니지만, 중상위 계층 신라 귀족들의 모습을 담고 있어 앞으로 신라 무덤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움무덤: 특별한 시설 없이 땅을 파서 시신을 묻는 무덤

  * 덧널무덤: 무덤 속에 관을 넣어두는 묘실을 나무로 짜 만든 무덤

  * 돌무지덧널무덤: 덧널 위에 돌을 쌓고 다시 흙을 덮어 만든 무덤

  * 독무덤: 크고 작은 항아리 또는 항아리 두 개를 맞붙여 관으로 쓰는 무덤


  * 보도자료 : 문화재청(http://www.cha.g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에서는 오는 29일 저녁 10시부터 KBS1TV를 통해 2주간에 걸쳐 KBS 대기획 ‘바다의 제국’ 이 방영된다고 밝혔다.


‘바다의 제국’은 2013년 경주시, 경상북도, KBS가 맺은 업무협약에 의하여 실크로드의 동방기점인 경주의 기원에 관한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하기 위해 제작한 첫 다큐멘터리이다. 

특히 차세대 영상으로 부각되고 있는 4K UHD급 화질로 역사문화 콘텐츠를 제작하여 경주 및 경상북도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국내외에 홍보할 예정이다. 

 ‘바다의 제국’은 근대시기 해양력을 통해서 만들어진 세계질서의 큰 흐름을 짚어보는 내용으로, 근대이전 동양보다 뒤떨어진 문명이었던 서양이 350년 만에 동양을 뛰어넘은 이유를 바다를 바라보는 동서양의 관점에서 조명한다. 

1월 29일(목)에 제1편 ‘욕망의 바다’를 시작으로 1월 30일(금)에 제2편 ‘부의 빅뱅’편이, 2월 5일(목)에 제3편 ‘뒤바뀐 운명’이, 마지막으로 2월 6일(금)에 제4편 ‘거대한 역전’ 편이 저녁 10시부터 55분간 방송된다.

한편 실크로드 동방 기점인 신라를 세계에 알리고 실크로드 국가와 교류․협력의 계기를 마련할 ‘2015경주실크로드대축전’은 올해 8월 21일부터 10월 18일까지 59일간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및 경주시 일원에서 ‘살아 숨 쉬는 실크로드, 숨겨진 보물 신라’라는 주제로 40여 개국 1만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경주시와 경상북도, 그리고 2015경주실크로드대축전 조직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국립경주박물관의 ‘황금의 나라, 신라’ 특별전을 포함한 전시, 공연, 영상, 체험 등 다채롭고 신기한 동서양의 문화가 펼쳐질 전망이다.


자료출처 : 경주시 인터넷신문(http://news.gyeongju.g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계림문화재연구원(원장 남시진)문화재청(청장 변영섭)의 허가를 받아 조사를 하고 있는 경주시 천북면 신당리 산7번지 공장 신축 대지 내 유적에 대한 설명회가 3월 4일 오후 1시에  발굴 조사 현장에서 열렸다.

신당리 1호 봉토분이라 명명된 이 원형봉토분은 경주 망성리에 위치하고 있는 신라 제44대 민애왕릉(사적 제190호)과 동일한 양상으로 조성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신당리 1호분 전경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현장 설명회(계림문화재연구원)


이번 발굴 조사를 통해 밝혀진 무덤의 형태는 지대석(모든 구조물에서 제일 아래 땅과 맞닫는 돌)과 3단의 호석(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쌓은 돌) 그리고 받침석을 비롯하여 무덤 남동쪽에 상석(제사를 지낼 때 재물 등을 올려 놓는 돌)을 갖춘 형태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지대석과 3단의 호석, 받침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무덤 호석을 보호하기 위해 일정한 간격으로 비스듬히 세워져 있는 받침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상석(제사를 지낼 때 재물 등을 올려 두는 구조물)


신당리 고분의 특이한 점은 왕릉급 무덤에서 잘 확인되지 않는 무덤을 보호하는 축대와 함께 배수로 시설이 확인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사진 오른쪽에 쌓여 있는 돌이 축대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배수로 시설


신당리 1호 봉토분 발굴 현장 주변에서는 청동기시대 주거지 9동, 시기 미상의 옹관묘 1기, 조선시대 토광묘 38기, 청동기시대 주거지 1동, 통일신라시대 화장묘 1기, 가마 1기, 시기 미상의 수혈 5기, 집석유구 1기, 건물지 및 담장 2개소 등 전체 65기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옹관묘(크고 작은 항아리 또는 독 2개를 맞붙여서 관으로 쓰는 무덤 양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토광묘에서 출토된 유물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신당리 2호분에서 출토된 진단구(땅의 나쁜 기운이 근접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매장품) 유물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주거지에서 출토된 유물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이 구덩이를 통해 무덤이 도굴 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3단의 호석을 보호하기 위해 일정한 간격으로 세워져 있는 받침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천북면 | 신당리 고분 발굴현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는 2008년부터 5년간 경주역사도시조성 사업으로 월성 남쪽 신라궁성의 통로인 월정교 복원 사업을 추진하여 올해 10월말 공사용 가설덧집을 철거하고 11월부터는 찬란하고 웅장한 천년의 숨결 월정교를 일반에 그 모습을 공개하고 오는 12월부터는 누교에 경관조명을 설치하여 신비로운 야경도 함께 감상할 수 있게 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복원된 월정교의 모습 2012년 12월부터 일반인들에게 공개된다.

월정교는 신라 최전성기인 경덕왕 19년(서기 760년)에 조영(造營)된 석교위에 설치된 목조 누교로서 신라왕궁인 월성에서 남산으로 연결하는 통로로 이용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공사용 가설덧집을 철거하고 있는 월정교(길이 66m, 폭 9m)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2012년 11월부터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며 12월부터는 경관조명이 설치된다.

월정교는 춘양교와 함께 신라 제35대 경덕왕 19년(760년)에 축조되어 고려 제25대 충렬왕 6년(1280)에 중수한 사실이 삼국사기에 기록되어 있으며, 그 후 조선시대에 편찬된 『동경잡기』에는 현재는 유지(遺址)만 남아 있다고 하여 『동경잡기』가 집필된 조선 현종 10년(1669)경에는 이미 교량의 기능을 상실하였음을 알 수 있다. 교량은 760년(경덕왕 19년)에 조영되어 1280년(고려 충렬왕 6년)까지 최소 520년간 다리의 기능을 유지하였음을 추측할 수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월정교 복원 현장 전경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복원 전 월정교 교각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월정교 교각 복원 작업

Canon | Canon PowerShot G10

복원공사 중인 월정교 누각(사진 출처 : 경주시청, 경주시정뉴스)

2014년 월정교 복원이 완료되면 경주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찬란했던 통일신라 문화의 우수성과 다양한 볼거리 제공으로 세계적인 문2화유산을 가진 천년고도 경주의 우월성을 과시함과 아울러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출처 : 경주시청, 경주시정뉴스(http://news.gyeongju.go.kr/open_content/inew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월정교 복원현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에서는 “신라국학 창립 1330주년”을 맞이하여 2012. 5.21~5.23까지 2박3일간 일정으로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신라국학’은 우리나라 최초의 교육기관(국립대학)으로서 신문왕 2년(682년)에 창립하여 현재의 “서울대학교” 전신이라고 볼 수도 있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경주시에서 공동주최하며, 성균관 및 경주향교 공동 주관으로 1일차 기념식은 경주향교에서, 2일차 국제학술대회는 경주교육문화회관에서 개최하고, 3일차 역사문화유적투어는 세계문화유산지역등지에서 실시한다. 

기념식은 국내외 대학총장, 교수, 전국향교대표, 일반유림대표, 지역인사등 600명을 초청하여 축하기념식, 습의석전, 국악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실시된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870 IS

경주향교 "대성전"

(사진 : 경주시정뉴스)


국제학술대회는 ‘신라국학 1330주년 대학사의 전통과 위상’이라는 주제로 한국과 중국, 일본의 저명한 대학교수 5명의 논문 발표가 있으며, 역사문화유적투어는 불국사, 석굴암, 양동마을, 서악서원을 둘러보는 일정순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행사준비를 위하여 경주향교 대성전 벽체 회벽보수, 잔디보식 및 마사토 다짐공사, 외래수종 제거 및 수목정비등의 사업을 실시하여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 행사는 APEC교육장관회의와 같은 일정으로 진행되어 경주시가 전 세계에 교육도시로서의 위상을 드높일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료출처 : 경주시정 뉴스(http://news.gyeongju.go.kr/)


『삼국사기』권 제8, 신라본기 제8, 신문왕조

…6월(682년), 국학을 설립하고 경(卿, 국학에 설치된 관직 가운데 최고 책임자) 1명을 두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경주향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보덕동 | 드림센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