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황남동 대릉원 안에 있는 신라시대의 왕릉으로 추측하고 있는 고분으로 둘레 47m, 높이 12.7m에 달하는 돌무지덧널무덤이다.

1973년 문화재관리국은 황남대총을 발굴조사 하기 위한 예비조사로 발굴을 하였는데, 발굴조사 결과 무덤 안에서 자작나무껍질에 채색으로 천마를 그린 말다래(장니국보 제207)가 발견되어 천마총이라고 이름 붙여졌다.

천마총에서는 장신구류 8,766, 무기류 1,234, 마구류 504, 그릇류 226, 기타 796점으로 모두 11500여 점의 수많은 유물이 출토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천마총(황남동고분 제155호)


천마총에서 발굴된 유물들 가운데 천마도는 말의 양쪽 배를 가리는 가리개로, 말이 달릴 때 튀는 흙이나 먼지를 막는 역할을 하며 장식물로도 사용되었다. 자작나무 껍데기를 여러 겹으로 겹쳐서 누빈 위에 말갈기와 꼬리털을 날카롭게 세우고 하늘을 달리는 천마를 능숙한 솜씨로 그렸는데, 지금까지 그림 자료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던 고신라의 유일한 미술품이라는 데 큰 뜻이 있다.


천마도(위 사진은 지난 3월 18일~6월 22일까지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열린 천마총 특별전 포스터에서 가져옴)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국보 제188호로 지정되어 있는 높이 32.5cm의 천마총 금관은 머리 위에 두르는 넓은 띠 앞면 위에는 자형 장식이 3, 뒷면에는 사슴뿔 모양이 2줄로 있는 형태이다. 자형은 4단을 이루며 끝은 모두 꽃봉오리 모양으로 되어있다. 금관 전체에는 원형 금판과 굽은 옥을 달아 장식하였고, 금실을 꼬아 늘어뜨리고 금판 장식을 촘촘히 연결하기도 하였다. 밑으로는 나뭇잎 모양의 늘어진 드리개 2가닥이 달려있다. 이 금관은 지금까지 발견된 신라시대 금관 가운데 가장 크고 화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계림문화재연구원(원장 남시진)문화재청(청장 변영섭)의 허가를 받아 조사를 하고 있는 경주시 천북면 신당리 산7번지 공장 신축 대지 내 유적에 대한 설명회가 3월 4일 오후 1시에  발굴 조사 현장에서 열렸다.

신당리 1호 봉토분이라 명명된 이 원형봉토분은 경주 망성리에 위치하고 있는 신라 제44대 민애왕릉(사적 제190호)과 동일한 양상으로 조성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신당리 1호분 전경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현장 설명회(계림문화재연구원)


이번 발굴 조사를 통해 밝혀진 무덤의 형태는 지대석(모든 구조물에서 제일 아래 땅과 맞닫는 돌)과 3단의 호석(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쌓은 돌) 그리고 받침석을 비롯하여 무덤 남동쪽에 상석(제사를 지낼 때 재물 등을 올려 놓는 돌)을 갖춘 형태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지대석과 3단의 호석, 받침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무덤 호석을 보호하기 위해 일정한 간격으로 비스듬히 세워져 있는 받침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상석(제사를 지낼 때 재물 등을 올려 두는 구조물)


신당리 고분의 특이한 점은 왕릉급 무덤에서 잘 확인되지 않는 무덤을 보호하는 축대와 함께 배수로 시설이 확인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사진 오른쪽에 쌓여 있는 돌이 축대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배수로 시설


신당리 1호 봉토분 발굴 현장 주변에서는 청동기시대 주거지 9동, 시기 미상의 옹관묘 1기, 조선시대 토광묘 38기, 청동기시대 주거지 1동, 통일신라시대 화장묘 1기, 가마 1기, 시기 미상의 수혈 5기, 집석유구 1기, 건물지 및 담장 2개소 등 전체 65기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옹관묘(크고 작은 항아리 또는 독 2개를 맞붙여서 관으로 쓰는 무덤 양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토광묘에서 출토된 유물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신당리 2호분에서 출토된 진단구(땅의 나쁜 기운이 근접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매장품) 유물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주거지에서 출토된 유물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이 구덩이를 통해 무덤이 도굴 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3단의 호석을 보호하기 위해 일정한 간격으로 세워져 있는 받침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천북면 | 신당리 고분 발굴현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일대에 널려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무덤)들은 크게 평지에 있는 평지고분들과 주변 산기슭에 있는 산지고분군으로 나눌 수 있다.

평지고분들은 경주 시내의 서남쪽, 즉 반월성의 북쪽에서부터 노서동까지 동서 약 1Km, 남북 약 1.5Km 안에 널려 있는 고분들로서, 모여 있는 지역에 따라 교동고분군, 인왕동고분군, 황남동고분군, 황오동고분군, 노동동고분군, 노서동고분군 등으로 나누어진다.

이 중에서 황남동고분군 가운데 위치해 있는 미추왕릉을 중심으로 20여 기의 고분이 밀집해 있는 지역은 1973대릉원이라는 고분공원으로 만들어졌으며 그 안에 천마총과 황남대총이 포함되어 있다. 이 고분들에 대한 학술적인 조사는 1906년부터 시작되어 최근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고분들이 발굴 조사되었는데, 그 수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약 300기가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교동고분군-뒷쪽 숲이 경주 계림

평지고분의 대부분은 삼국시대 신라 특유의 돌무지덧널무덤(신라의 대표적인 고분 형식)으로 덧널(시체를 모신 관을 담는 상자) 위를 사람 머리 크기의 냇돌로 돌무지를 쌓고 흙으로 둥글게 씌워 올린 무덤이다.

돌무지덧널무덤에서는 꾸미개, 말갖춤, 무기, 그릇 등 각종 유물이 많이 출토된다. 특히 금관총, 서봉총, 금령총, 천마총, 황남대총 등 왕릉급의 대형고분에서는 금관, 금제허리띠를 비롯한 금제꾸미개와 안장틀 등 금동판으로 장식된 각종 말갖춤, 금판이나 금동판으로 장식한 긴 칼, 금.은.금동.청동제의 각종 그릇과 유리그릇, 옷칠그릇 등이 많이 출토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천마총(제155호 고분)-대릉원 내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황남대총(제98호 고분)-대릉원 내

이와 같은 돌무지덧널무덤은 4세기 중엽부터 6세기 초까지 왕족을 비롯한 신라의 중앙 지배귀족들이 사용한 무덤 양식이었으며, 이때는 신라 역사에서 김씨 왕이 세워지고, 그 왕들이 마립간으로 불렸던 시기로 돌무지덧널무덤은 신라 김씨 왕조 마립간 시기의 무덤 형식이었다고 할 수 있다.

산지고분들은 경주분지를 둘러싸고 있는 산에서 뻗어 내린 산기슭에 널려있는 고분들로 지역에 따라 보문동고분군, 동천동고분군, 충효동고분군, 서악동고분군 등으로 나누어진다. 산지고분도 겉모양으로는 대부분 흙으로 둥글게 쌓아올린 무덤으로 그 수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수백 기로 보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서악동 고분(사적 142호)

내부 구조가 알려진 산지고분은 대부분 굴식 돌방무덤으로, 경주의 신라고분은 먼저 평지에 돌무지덧널무덤이 만들어지다가 굴식 돌방무덤으로 바뀌면서 고분의 위치도 평지에서 산기슭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고 있다.

산지고분의 굴식 돌방무덤들은 납작천장에 평면 직사각형 돌방 형식도 일부 발견되고 있으나, 대부분은 둥근천장의 평면 사각형 돌방 형식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총효동 공개석실분(통일신라시대 돌방무덤)

널길(무덤의 입구에서부터 시체를 안치한 방에까지 이르는 길)은 돌방 남벽의 가운데에 달린 것, 서쪽에 달린 것, 동쪽에 달린 것이 있는데, 삼국시대에는 세 가지가 함께 만들어졌으나 통일신라시대에는 널길이 가운데에 달린 것이 많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주고분들 가운데 굴식 돌방무덤은 삼국시대 후기인 6세기 초부터 통일신라 말까지 만들어 졌는데, 신라에서 불교가 공인되고 율령이 반포되는 등 사회적 큰 변화가 이루어졌던 신라 제23대 법흥왕(514~540) 때부터 무덤형식이 새롭게 바뀌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산지고분의 굴식 돌방무덤에서는 유물이 거의 나오지 않는데, 그것은 불교의 영향으로 장례가 간소화된 데다가 돌무지덧널무덤과는 달리 출입구가 있어 쉽게 들어가고 나올 수 있어 거의 모두 도굴을 당하였기 때문이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