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경주 동궁과 월지(사적 제18호, 옛 사적명 : 안압지)의 북동쪽 인접지역에 대한 발굴조사 성과를 26일 오후 2시 30분부터 발굴현장에서 일반에 공개했다.


samsung | SM-N920S



경주 동궁과 월지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 문무왕 14년(674년)에 세워진 동궁과 주요 관청이 있었던 곳으로, 1975년 문화재관리국(문화재청 전신) 경주고적발굴조사단에 의해 처음 조사되었다. 첫 조사 당시 인공 연못, 섬, 동궁 관련 건물지 일부가 발굴 되었으며, 3만 여 점의 유물이 출토 되면서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samsung | SM-N920S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2007년 동궁과 월지 북동쪽 인접지역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작해 지금까지 대형건물지군, 담장, 배수로, 우물 등 동궁 관련 시설을 꾸준히 확인하고 있으며, 2007년 이전에 출토된 것과 동일한 종류의 기와와 벽돌, 토기류 등의 유물들도 계속 출토하고 있다.


samsung | SM-N920S


이번에 공개 되는 유구 중에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수세식 화장실 유구이다. 이 유구는 화장실 건물 내에 변기시설, 오물 배수시설까지 함께 발굴된 신라 왕궁의 화장실 유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실 유구는 초석건물지 내에 변기가 있고, 변기를 통해 나온 오물이 잘 배출되어 나갈 수 있도록 점차 기울어지게 설계된 암거(暗渠)시설까지 갖춘  복합 변기형 석조물이 있는 구조이다. 변기형 석조 구조물은 양 다리를 딛고 쪼그려 앉을 수 앉는 판석형 석조물과 그 밑으로 오물이 밖으로 나갈 수 있게  타원형 구멍이 뚫린 또 다른 석조물이 조합된 형태이며, 구조상 변기형 석조물을 통해 내려간 오물이 하부의 암거로 배출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 변기형 석조물: 불국사에서 유사한 형태의 변기형 석조물이 확인된 바 있으며, 형태적 측면에서 화장실 부재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됨

  * 암거(暗渠)시설: 지하에 고랑을 파서 물을 빼는 시설

samsung | SM-N920S


사용방식 변기에 물을 흘려 오물을 제거하는 수세식으로 추정되며, 물을 유입하는 설비가 따로 갖추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아 준비된 항아리 등에서 물을 떠서 변기하부로 오물을 씻어 내보내는 방식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동궁과 월지 화장실 유구의 특징은 통일신라 최상위 계층의 화장실 모습을 선명하게 보여 준다는 것이다. ▲ 고급석재인 화강암을 가공하여 만든 변기시설과 ▲ 오물 제거에 수세식 방식이 사용된 점, ▲ 변기 하부와 오물 배수시설 바닥에 타일 기능의 전돌(쪼개어 만든 벽돌)을 깔아 마감한 점 등을 미루어 볼 때 통일신라 왕궁에서 사용된 고급 화장실의 실체를 짐작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변기시설만 발견(불국사, 8세기)되거나 화장실 유구(익산 왕궁리, 7세기 중엽)만 확인되었을 뿐, 화장실 건물과 변기시설 그리고 오물 배수시설이 이렇게 같이 발굴된 사례는 없었다. 이번 동궁과 월지에서 확인된 화장실 유구는 화장실이라는 공간과 그 부속품들이 한자리에서 발견된 최초의 사례로, 현재까지 조사된 통일신라 시대까지의 고대 화장실 중 가장 고급형으로 이해할 수 있다. 나아가, 신라 왕실의 화장실 문화의 발달 정도를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발굴현장 동편에서 동궁과 월지의 출입문으로 추정되는 대형의 가구식 기단 건물지가 확인되었다. 건물지의 외곽을 따라 화강암재의 가구식 기단의 지대석과 계단시설이 2곳 남아있는데, 인근의 도로(임해로) 때문에 가로막혀 건물지 동서방향의 규모를 정확히 알 수는 없는 상태지만, 남북 21.1m, 동서 9.8m(추정) 정도라서 전체의 규모를 얼추 짐작할 수 있는 단서는 될 수 있다.

  * 가구식(架構式) 기단: 석조기단의 일종으로 주로 화강석을 사용해 만드는데 그 만드는 방식이 마치 목조가구와 같아서 붙여진 이름이며 통일신라 시대 주요 건물지에서 주로 확인됨


samsung | SM-N920S


건물지의 성격을 추정해보면, 통일신라 시대 왕경 남북도로에 맞닿아 있다는 점, 건물지 규모에 비해 넓은 계단시설을 갖추고 있다는 점 등을 볼 때 문지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문은 아니더라도 동쪽에 자리한 점으로 보아 그동안 동궁과 월지에서 한 번도 발견된 적 없던 출입문이 발견되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발견이며, 유적 전체의 규모와 경계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현재 인왕동 박물관네거리에서 시작하여 동궁과 월지와 황룡사 사이를 지나는 경주 임해로 하부에는 통일신라 시대의 왕경 남북대로가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됨


samsung | SM-N920S


이외에도 동궁 내 생활과 관련된 창고시설과 물 마시는 우물을 확인하였고, 다양한 생활유물 등도 출토되어 신라 왕궁의 일상생활에 대한 연구자료로 확보하였다.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samsung | SM-N920S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26일 오후 2시 30분에 개최한 현장설명회를 통해 관계 분야 전문가, 일반 시민과 발굴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해 나갈 것이다. 아울러 경주 동궁과 월지 발굴조사와 심화연구를 계속 진행하여 신라 왕궁 연구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자료출처 : 문화재청(www.cha.g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경주시 인왕동 22-2 | 경북 경주시 인왕동 22-2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삼국시대 신라 갑옷의 원형(原形)을 밝힌다

- 신라고분 출토 투구와 비늘갑옷(복원) 공개 /4.29. 오후 2, 경주 쪽샘지구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류춘규)는 4월 29일 오후 2시 경상북도 경주시 황오동 쪽샘지구 신라고분 발굴조사 현장에서 복원 중인 삼국시대 비늘갑옷(札甲)의 복원과정을 공개하고 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진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이번에 공개하는 삼국시대 비늘 갑옷은 2009년 3월 경주 쪽샘지구 신라고분(C 지구 10호) 덧널무덤(木槨墓)에서 말 갑옷(馬甲)과 함께 출토된 것으로, 5세기 전반 경 한반도를 무대로 활약하였던 신라 기마무사(騎馬武士)의 갑옷으로 알려졌던 것이다.

▲부분 복원한 신라 기마무사의 비늘값옷(사진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그동안 출토된 철편들에 대한 부위별 분리 작업을 통하여 무사의 머리를 보호하는 투구(冑)와 목가리개(頸甲), 몸통(胴札), 팔(上膊札ㆍ臂甲), 허리(腰札), 치마(裳札), 다리(大腿甲ㆍ下腿甲) 부분으로 비늘갑옷이 구성되어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중 투구와 목가리개, 몸통, 허리, 치마 부분의 철편들은 정리하여 복원 작업이 이루어졌으나, 팔과 다리 부분에 해당하는 갑옷은 현재 정리 작업이 진행 중이다. 앞으로 함께 출토된 말 갑옷과 같이 정리 작업을 마무리하고 재현품을 완성하여 이른 시일 내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에 복원된 비늘갑옷은 유적에서 출토된 실물 자료와 고구려 고분벽화를 근거로 한 검토와 고증을 통해 재현한 것이어서, 삼국시대 기마무사 갑옷의 원형(原形)을 밝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또 부산 복천동 고분군과 합천 옥전 고분군 등 가야지역의 무덤에서 출토된 갑옷들과도 서로 비교 될 수 있어서, 앞으로 삼국시대 갑옷의 계통과 구조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 자료출처 : 문화재청(http://www.cha.go.kr) 보도자료(2013.4.24)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

(담당 : 김보상 054-748-2663)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황오동 | 쪽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류춘규)는 신라기와 관련 용어와 제작기법 등을 검토하는 학술세미나를 오는 4일 오후 1시에 경상북도 경주시 마동에 위치한 경주출토유물보관동 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

신라기와 조사현황과 향후 연구방향 검토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학술세미나에서는 신라기와의 용어와 형식 분류체계에 대한 검토를 비롯하여 앞으로 신라기와 조사연구의 방향과 유물 관리시스템, 자료의 활용 등에 관해 관계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그동안 기와에서 관찰되는 속성에 대한 학계 차원에서의 깊은 논의가 이루어진 적이 없어 이번 학술세미나에 거는 기대가 크다. 신라기와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과 연구자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







자료출처 :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 보도자료 인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이부장 ibuzang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류춘규)는 경주 쪽샘지구 발굴조사에서 삼국시대 농기구(農器具)로 추정되는 대형 철제품을 확인하고 오는 9월 5일 오후 2시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대형 철제품은 지난 5월 중순 경 새날개모양의 금동제·은제의 관식과 정수리 장식, 뒤꽂이 장식이 모두 갖추어진 삼국시대 관모가 처음으로 발굴된 쪽샘지구 41호분의 부곽(副槨)에서 출토됐다. 그동안 확인된 삼국시대 철제 농기구 가운데에서도 가장 큰 규모이다. 특히 철제의 몸체에 편평한 날 부분을 결합시킨 특이한 탈부착식(脫附着式)구조로서는 국내의 고대 농기구들 중에서 처음 확인된 것이고, 일본과 중국에서도 동일한 형태의 것은 아직까지 발견된 사례가 없다.

대형 철제품은 두께 5.0㎝, 길이 22.8㎝, 너비 18.5㎝, 무게 약 9㎏에 이르는 방형의 몸체에 길이 26.0㎝ 크기의 폭이 넓고 편평한 삽날이 서로 결합된 구조이다. 몸체에는 나무자루를 끼울 수 있도록 가로ㆍ세로 8.2㎝의 네모난 구멍이 마련되어 있으며, 날 부분이 편평한 것으로 보아 농경지(農耕地)나 대지(垈地)의 터를 고르는 정지용(整地用) 농기구인 것으로 추정된다. 

또 농기구의 규격이 일상적인 농구에 비하여 2배 이상 크고, 왕족과 같은 지배층의 무덤에 부장된 것으로 보아 가축을 이용한 정지작업과 깊은 관련이 있거나, 몸체에 기하학 문양이 새겨진 것으로 보아 농경의례 등에 과시용으로 활용된 것으로 파악된다. 


사진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특히 이 대형 철제농기구는 ‘삼국사기’ 소지마립간 9년(487년)조의 “관도를 수리하였다(修理官道)”나 지증마립간 3년(502년)조에 “지방에 명하여 농사를 권장케 하였고 처음으로 소를 부려 논밭을 갈았다(分命州郡勸農 始用牛耕)” 라는 기록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고고자료로도 볼 수 있어 앞으로 5세기 후반 ~ 6세기 초 무렵의 신라사와 농업사 관련분야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이주헌 054-777-8805
                                 김보상 054-748-2663



*자료출처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보도자료(http://www.gcp.g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황남동 | 쪽샘지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소재구)는 경주 사천왕사지(사적 제8호) 학술발굴조사 중 사역의 남쪽 귀부(龜趺) 주변에서 소형 배수로 위에 설치된 통일신라시대의 석교를 발견하고, 오는 10월 26일 11:00 경주 사천왕사지 발굴현장에서 자문회의 시 공개할 예정이다.

경주 사천왕사지는 경주 낭산(狼山)의 남쪽에 세워진 통일신라 초기의 호국 사찰로 쌍탑 배치가 처음 등장한 곳이며, 2006년부터 조사가 시행되어 가람의 구조가 밝혀졌다. 올해는 사역의 남쪽지역(귀부 주변)에 대한 조사를 시행하고 있는데, 발견된 석교는 조선 시대 건물지의 하층에 앞서 축조된 배수로(폭 60㎝, 깊이 50㎝ 내외) 위의 동서 양편 2개소에 있으며 약간의 아치형을 이루고 있는 작은 돌다리이다. 중문지에서 남쪽으로 40m 지점의 양편 약 3.6m 거리에 각각 만들어져 있다.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노출된 석교(사진-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석교는 평교(平橋, 일명 보다리, 널다리)의 형식으로, 귀틀석, 청판석, 엄지기둥으로 구성된 너비 290㎝, 길이 120㎝의 규모로 너비가 큰 모습이다. 다리 바닥을 형성하는 청판석은 3개로 구성되어 있는데 가운데 부분은 약간의 아치를 이루며 만들어져 있으나, 양단은 편평한 모습으로 약간 소형이다. 귀틀석(길이 130㎝, 너비 30㎝)은 1매의 석재로 가운데 부분이 약간의 아치상을 이루고 있는데, 석교의 양끝과 가운데에 있고, 가장자리 귀틀석 남북 양 끝에는 엄지기둥이 위치한 결구홈이 있으며, 부러진 8각의 엄지기둥 1매가 배수로에서 확인됐다.

동쪽 석교 북쪽으로는 방형의 보상화문전(크기 33㎝)과 무문전이 일부 깔렸음이 확인되어 원래 보도를 형성하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배수로 위의 작은 돌다리를 건너 중문으로 출입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확인된 석교는 중심사역의 외곽 남쪽에 있는 동서귀부 가까이에서 확인되고, 석교의 북쪽(사천왕사 중심부)에 보상화문전(寶相華文塼)이 깔려 있는 것으로 추측하건대, 사천왕사 당시의 석교로 추정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발굴결과 경주에는 많은 석교와 교량 부재들이 산재하고 있으나, 사천왕사지에서 확인된 형태의 석교는 현재까지 확인된 바가 없어 앞으로 석교연구의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http://www.gcp.go.kr/index.jsp)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사천왕사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