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新羅) 시조왕(始祖王) 탄강정허비명(誕降井墟碑銘)-나정비명(蘿井碑銘)

 

신라(新羅)의 나라 됨이 무릇 삼성(三姓)이니, 박씨(朴氏)의 건국은 한()나라 때로서 그 후에 석씨(昔氏)와 김씨(金氏)가 서로 이었는데 석씨는 전쟁을 자주하여 여러 나라를 정복하였고, 김씨는 38세를 전하여 경순왕 때에 고려에 나라를 양도하여 삼한이 통일되었다. 석씨는 무력으로 나라를 지켜왔고 김씨는 겸양하는 마음으로 나라를 전하였으니, 모두 후세에 전할 만하나 동국(東國) 사람들이 박씨를 더욱 사모하게 되는 것은 그 건국한 공로가 심히 커서 인의(仁義)의 덕이 마음속에 깊이 배었기 때문이다. 신라가 지금은 경주부(慶州府)에 부속되었다. 부남(府南, 경주부 남쪽) 7리 되는 곳에 우물이 있으니, 세상에서 말하기를 시조왕께서 이곳에서 탄강(誕降, 하늘에서 세상에 내린다. 즉 임금이나 성인이 세상에 태어남을 이르는 말)하셨다한다. 왕의 성은 박씨요. (, 높은 사람의 이름)는 혁거세(赫居世)니 한나라 지절 원년(서기전 69)에 탄생하시어 13세에 이미 의젓한 대인(大人)으로서 육부 촌장의 추대를 받아 임금이 되시고 나라 이름을 서라(徐羅)라 하였다. 처음에 고조선의 백성들이 동해가에 나누어 살아 6촌을 형성하였으나 임금이 없었는데 고허촌장이 우물 위를 바라보니, 이상한 기운이 있기에 가서보니, 박과 같은 큰 알이 있기에 깨어보니, 어린아이가 나오므로 동천(東川)에 목욕시키니 모양이 단정하고 아름다우며 몸에서 광채가 나서 거두어 기른 후 이에 추대하여 임금을 삼은 것이다. 박으로 성을 삼으니 우리말에 박을 박()이라 하므로 이렇게 일컬은 것이다. 5년에 알영(閼英)을 왕비로 맞으니, 비께서 덕이 높으셨다. 8년에 왜인이 쳐들어 왔다가 왕과 비가 덕이 높다는 말을 듣고 물러갔으며, 17년에 왕께서 비와 함께 육부를 순시(巡視, 돌아다니며 사정을 보살핌)하여 농잠(農蠶, 농사짓기와 누에치기)을 장려하셨고 19년에 변한이 와서 항복하고 21년에 왕성을 이룩하시고 30년에 낙랑인이 침입하여 약탈하려 하다가 백성들이 밤에도 문을 잠그지 않음을 보고 말하기를 도의를 지키는 나라이니 침범할 수 없다하고 회군하였고, 39년에 마한왕이 죽으매 가까이 모시는 신하가 왕께 말씀 올리기를 마한이 지난번에 우리 사신을 욕되게 했으니, 마땅히 초상을 틈타서 쳐들어감이 옳을 것입니다하니 왕께서 말씀하시기를 남의 재앙을 다행으로 여기는 것은 나는 하지 않겠다하고 사신을 보내어 조문(弔問, 남의 죽음에 대하여 슬퍼하는 뜻을 드러내어 위로함)하였다. 53년에 옥저(沃沮, 우리나라의 고대 국가 가운데 함경도 함흥 일대에 있었던 나라)가 좋은 말 20필을 헌납하였다. 이때에 삼한이 모두 전쟁을 숭상했으나 왕은 홀로 인의를 행하여 위력을 힘쓰지 않으니, 여러 나라들이 이 소문을 듣고 붙기를 원하는 자가 심히 많았다. 왕께서 왕위에 계신지 61년에 훙서(薨逝, 임금이나 왕족 등의 죽음을 이르는 말)하니, (, 나이)73세이며 박씨가 왕통을 이은 분이 10세에 이르렀는데, 이로부터 석씨와 김씨가 번갈아 왕위를 전하게 되고 또 서라(徐羅)를 고쳐 신라(新羅)로 하였으니, 이것이 왕께서 덕을 닦아 나라를 세운 대략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신라가 삼성(, , )이 서로 전하여 992년을 향국(享國, 나라를 이어오다)하였는데 사필(史筆, 역사를 기록하는 방법)이 갖추어지지 못하여 정치의 흥()하고 쇠()한 자취를 알 수 없으나 시조왕께서 삼한의 가장 처음 나신 군주로서 인의로 나라를 세워 백성이 하나 같이 잘 따르게 되었으니, 하늘이 이런 분을 탄강하시게 한 것이 어찌 우연이라 하겠는가. 석씨의 강함과 김씨의 순함이 모두 왕의 덕에 근본하여 오래도록 나라를 유지함이 후세에 비길데가 없도다. 지금 서울의 큰 집안으로 일컫는 집안에 박씨가 대다수를 차지하고 김씨도 공경대부(公卿大夫, 벼슬이 높은 사람들)를 배출했으나 홀로 석씨의 자손을 있는 곳을 알지 못하니, 혹은 박씨와 김씨의 유덕(諭德, 죽은 이가 후세에 끼친 덕)이 가장 두터워서 그런 것인가? 혹은 하늘의 보복하는 이치가 다른 까닭인가? 본조(本朝, 현존하는 왕조, 즉 조선)에서는 세종 때에 비로소 봉향(奉享, 받들어 모시다)하는 예식(禮式, 예법에 따라 치르는 의식)을 베풀어서 경주의 남쪽에 사당을 세워 제사하시고 영조 27년에 태학사(太學士, 조선시대 책이나 문서 따위를 관리하고 임금에게 의견을 올리던 홍문관의 으뜸벼슬) 조관빈에게 명하여 묘비문을 짓게 하시니, 대개 주()나라의 삼각(三恪)의 의를 본뜬 것이다. 금상 2년에 공철(公轍, 나정비명을 쓴 사람)관찰사(觀察使, 지금의 도지사)로 영남에 오매 박씨 여러 사람이 말하기를 우물의 유래가 오래고 아는 사람이 죽어지면 실전(失傳, 묘지나 고적 따위에 관련되어 전하여 오던 사실을 알 수 없게 됨)하기 쉽다하여 사적을 기록한 글을 청하니, 이 우물은 전설로 전해온 것이니, 그곳에 나아가서 옛 일을 생각하면 시조왕 유적과 공덕의 근본한 바이니, 그 후손된 사람이 어찌 황폐하게 하겠느냐. 명하기를 신라의 나라됨이 박씨로 성하셨네. 석씨는 용감했고 김씨는 공손하여 길이 천명을 이으시다. 왕께서 신성하시고 알영께서 왕비되니, 탄생하신 그때부터 하늘이 주신 바이며 백성이 복종한 바이다. 말이 우물가에 보이더니, 박만한 큰 알에서 아기가 태어나매 울음소리 우렁차다. 간적(簡狄, 중국 고대 전설상의 제왕인 제곡의 왕비로 제비가 떨어뜨린 알을 먹고 설을 남음)(, 중국 고대 전설상의 왕)를 낳고 강원(姜嫄, 중국 고대 전설상의 제왕인 제곡의 왕비로 거인의 발자취를 밟고 기를 낳음)(, 중국 주나라를 세운 사람)를 낳음과 같다. 상제(上帝, 하늘의 신, 즉 하느님)께서 처음 나신 임금님을 사랑하사 동국(東國, 우리나라의 별칭으로 중국의 동쪽에 있는 나라라는 뜻) 땅을 차지하시니, 진한과 변한과 낙랑과 왜국이 옥과 비단을 조공을 바쳐 문()을 닦고 무()를 거두었도다. 이 서라(徐羅) 나라를 삼성이 서로 전함에 박씨가 더욱 번성함은 덕이 길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저 깊숙한 우물가에 높은 비() 세워지니, 감사(監司)가 글을 짓고 부윤(府尹)이 글을 써서 모든 사람 함께 일하여 바람과 비는 순하고 화하여 이 고장에 실수(失壽, 목숨을 잃어버림)역질(疫疾, 급성 전염병)이 없으며 곡식과 과실이 풍년 들게 하옵소서. 부노(父老, 나이가 많은 남자 어른)들 감탄하여 아! 신이시여. 우리를 돌보아 주시나니, 언제나 공경할지니, 속일 수 있으리오.

 

始祖王 誕降 1872年 癸亥 2월에 直提學 南公轍이 짓고, 本府尹 崔獻重이 글씨 및 篆字를 쓰고 本殿 參奉 朴光儉 都監 朴師魯 朴漢奎 朴夢魯가 비를 세우다. 追記 新羅紀元 1986己巳 후손 참봉 박희동이 비면의 글씨가 박락됨을 안타까이 여겨서 사재를 내어서 새로 세우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갑오년을 맞이하여 특집진열 하늘과 소통하는 동물, 을 신라미술관 1층에서 128()부터 427()까지 개최합니다.


Canon | Canon EOS 600D

청동제 말모양 허리띠, 경북 영천 어은동 출토, 1세기대, 길이 15.8cm,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600D

청동제 말, 경북 영천 어은동 출토, 1세기대, 길이 5.5cm,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말은 십이지(十二支) 가운데 일곱 번째 동물로서 남쪽 방향에 해당하며, ()의 기운을 대표합니다. 이는 강하고 생동감 넘치는 말의 속성과 부합되는 것으로서, 말에 대한 옛 사람들의 인식을 보여줍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찍부터 말을 키웠습니다. 부여(扶餘)에서는 명마가, ()에서는 키가 작은 과하마(果下馬)가 났습니다. 고구려인들의 기마 습속은 유명합니다. 신라에서는 시조인 박혁거세(재위 기원전 57~기원 후 4)의 탄생 설화에 말이 등장합니다. 나정(蘿井) 옆의 붉은 알 앞에 흰말이 꿇어앉아 절을 하다가 길게 운 뒤 하늘로 올라갔는데, 그 알에서 박혁거세가 태어났습니다. 말이 국조(國祖)의 탄생을 알려주는 영험한 존재로서 하늘의 뜻을 전달하는 것입니다.

신라 사람들은 저승에서도 이승의 삶을 이어간다고 생각하여, 죽은 이들을 위해 살아있는 말을 포함한 여러 물품을 무덤에 넣어 주었습니다. 그러나 그 뒤 순장(殉葬)이 금지되면서 실제 말 대신에 말의 형상을 넣었습니다. 나아가 무덤에 묻는 말의 조형품은 하늘과 소통하여 영혼의 승천을 돕거나 안내하는 구실을 한다고 믿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600D

말을 새긴 굽다리항아리, 경주 황성동 적석목곽묘 출토, 신라 5세기, 높이 30.7cm,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600D

말을 새긴 토기 뚜껑, 출토지 미상, 신라 5세기, 지름 21.0cm,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현재 전하는 신라의 말 조형품은 마형토용(馬形土俑) 또는 말을 탄 사람을 형상화한 기마인물형토기(騎馬人物形土器)처럼 입체적으로 만들거나, 토기에 말을 무늬로 새긴 것들이 많습니다. 이 밖에 말은 통일신라의 석탑과 능묘에 십이지상으로 나타납니다.

전시품으로는 1세기대에 만들어진 영천 어은동 출토 청동제의 말모양 허리띠를 비롯하여, 신라 5세기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경주 덕천리 출토 기마인물형토기, 통일신라 무덤인 경주 용강동 출토 마형토용, 그리고 표면에 말을 새긴 경주 황성동 출토 굽다리항아리 등 총 2430점의 말을 소재로 한 조형품이 선보입니다.

이번 전시는 옛사람들이 만든 다양한 말들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그들이 말의 형상을 만든 까닭과 말의 전통적 상징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기마인물형토기, 경주 덕천리 무덤 출토, 신라 5세기, 길이 27.4cm,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600D

마형토용, 경주 용강동 무덤, 통일신라 8~9세기, 왼쪽 길이 15.0cm,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갑오년 새해를 맞이하여 경주로 여행할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꼭 관람해보면 좋은 전시입니다. 그리고 새롭게 기획, 전시된 신라역사과학관을 관람하면 신라의 역사에 대해 시대순으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http://gyeongju.museum.go.kr/)

이 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연구사 허형욱(054-740-7535)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상북도 경주시 탑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우물터이다.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의 탄강(하늘에서 세상으로 내린다는 뜻으로, 임금이나 성인이 세상에 태어남을 이르는 말) 전설이 깃든 곳이다. 오릉에서 남동쪽으로 약 1㎞쯤 떨어진 작은 소나무숲 속에 있는 우물터가 나정(담쟁이덩굴이 우거진 우물이라는 뜻)이다.

 2002년부터 2005년 까지 실시한 발굴 조사 결과 신궁으로 여겨지는 8각 건물터와 우물터 및 기와, 토기, 철구류 등의 유적과 유물이 확인되고 발굴 되었다. 이것들을 통해 신화로만 여겨져 왔던 혁거세거서간의 건국 이야기들이 역사적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중요한 유적이 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나정(사적 245호)

김부식이 지은『삼국사기』권 제1 「신라본기」 제1 시조 혁거세거서간 조에 이 우물에 관한 다음과 같은 기록이 전하고 있다.

진한 6촌의 하나인 고허촌의 촌장 소벌공이 하루는 양산 아래 나정 우물곁에 있는 숲 사이를 바라보니 말 한마리가 무릎을 꿇고 울고 있으므로 그곳으로 찾아가 보니 그 말은 간 곳이 없고 다만 있는 것은 큰 알 뿐이었다. 그 알을 깨어보니, 그 알 속에는 한 어린아이가 나왔다. 소벌공이 이 아이를 데려다가 길렀더니, 날로 자라나 나이 열 살에 이르렀을 때 남들보다 유달리 뛰어나게 되었다. 이에 여섯 마을 사람들은 그 아이의 출생이 이상하였던 까닭에 그를 높이 받들어 임금으로 삼았다. 진한 사람들은 호(瓠)를 박이라 하였는데 큰 알이 바가지와 같다 하여 박(朴)으로 성을 삼았다. 거서간으로 왕호를 삼았는데 진한 사람들의 말에 왕 또는 귀인이란 뜻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시조탄강유허비(조선 순조3년, 1803)

일연스님이 지은『삼국유사』기이 제1 「신라시조 혁거세왕」조에도 나정 우물에 관한 이야기가 전하고 있다.

임자년(기원전 69년) 3월 초하루에 여섯 마을의 촌장들이 각기 자식들을 거느리고 알천 남쪽 언덕에 모여 다음과 같이 의논했다. “우리는 위로 임금이 없이 백성들을 다스리기 때문에 백성들이 모두 방자(건방지고 거리낌이 없음)하여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있다. 덕이 있는 사람을 찾아 임금으로 삼아 나라를 세우고 도읍을 정하는 것이 어떻겠는가?”
그리고 높은 곳으로 올라가 남쪽을 바라보니 양산아래 나정 옆에 번갯불과 같은 이상한 기운이 땅을 뒤덮었고 백마 한 마리가 꿇어앉아 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 찾아가 보니 자주색 알이 하나 있었다. 말은 사람들을 보더니 길게 울고는 하늘로 올라가 버렸다. 그 알을 깨트려 사내아이를 얻었는데, 그 모습이 매우 뛰어나고 아름다웠다. 사람들이 놀라 이상히 여겨 동천에서 목욕을 시키니, 몸에서 빛이 나고 새와 짐승들이 춤을 추며 하늘과 땅이 진동하고 해와 달이 맑아졌다. 그래서 혁거세(赫居世 : 신라말로 불구내라고도 하는데, 밝은 빛으로 세상을 다스린다는 뜻)라 이름하고 왕호를 거슬한(거서간 : 왕을 이르는 말)이라고 했다.

위의 두 책에 전하는 기록을 보면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 거서간이 태어나고 처음 나라를 세운 곳이 나정이었음을 알 수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창림사지에서 바라본 나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황남동 | 경주나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