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카 도시노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0.15 국립경주박물관 특집 진열_얼굴무늬수막새 수증 40주년 기념 전시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 얼굴무늬수막새: 수증 40주년 기념특집진열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는 1016일부터 1125일까지 미술관 2에서 열립니다.

신라의 미소로도 잘 알려져 있는 국립경주박물관 소장 얼굴무늬수막새는 경주를 나타내는 상징물입니다. 이 수막새는 원래 일제강점기였던 1934, 경주의 한 고물상에서 당시 경주에 살던 다나카 도시노부(田中敏信)라는 일본인 의사가 구입했던 것입니다. 이 수막새는 1944년 다나카가 일본으로 돌아갈 때 갖고 갔으나, 경주박물관 박일훈 관장의 노력 끝에 197210월 다나카가 직접 박물관에 찾아와 기증하므로써 고국에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올해는 얼굴무늬수막새가 우리 곁에 돌아온 지 꼭 40돌이 되는 뜻 깊은 해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기증자인 다나카씨의 고마운 뜻을 기리면서, 얼굴무늬수막새와 관련된 여러 이야기들을 다루어 보았습니다.


얼굴무늬수막새(人面文圓瓦當), 신라 7세기, 전 경주시 사정동(추정 영묘사 터) 출토, 길이 11.5cm, 국립경주박물관

얼굴무늬수막새(人面文圓瓦當), 통일신라, 출토지 미상, 길이 15.1cm, 국립경주박물관

얼굴무늬사래기와(人面文望板瓦), 통일신라, 출토지 미상, 높이 17.4cm, 국립경주박물관

얼굴무늬기와편(人面文瓦片), 통일신라, 대구 부인사 터 출토, 높이 8.8cm, 국립경주박물관

얼굴무늬토기(人面文土器), 통일신라, 월지(구 안압지) 출토, 입지름 9.8cm, 국립경주박물관


이번 전시에서는 삼국시대 제작 당시 얼굴무늬수막새가 있었던 위치를 살펴봅니다. 일제강점기에 발견 장소는 경주읍 사정리(沙正里, 지금의 사정동)였다고 합니다. 이곳은 신라 최초의 사찰인 흥륜사(興輪寺)가 있던 곳으로 한동안 전해왔으나, 근래 들어 영묘사(靈妙寺)라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전시품으로는 얼굴무늬수막새를 비롯하여 기와, 토기 등 사람 얼굴무늬가 표현된 신라의 미술품 7점이 선보입니다. 아울러 백제 지역에서 만들어진 얼굴 자료들도 함께 비교해 보았습니다. 고대 미술에서 사람 얼굴을 표현하는 것은 무언가를 바라는 주술적(呪術的, 불행이나 재해를 막으려고 주문을 외거나 술법을 부리는 일)인 목적이나 나쁜 것을 물리쳐달라는 벽사적(辟邪的, 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치는 것)인 행위입니다. 신라의 얼굴무늬수막새는 험상궂거나 무서운 표정 대신에 웃음으로써 나쁜 것을 달래서 돌려보낸다는 의미를 지닌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얼굴무늬수막새의 다양하고 재미있는 이미지들을 모아 사진자료로 제시하고, 우리 생활 속에 살아 숨쉬는 전통의 의미를 되새겨보고자 합니다. 모쪼록 이번 전시가 문화재 기증의 큰 뜻과 중요성을 다시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보도자료(http://gyeongju.museum.go.kr/), 사진-국립경주박물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