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상주박물관과 공동기획으로, 경상도 개도(開道) 700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慶尙北道 1314~1896’7월 22일부터 9월 14일까지 개최합니다.



올해는‘경상도(慶尙道)’라는 도명(道名)이 사용된 지 700년이 되는 해입니다. 아시다시피 ‘경상도’라는 이름은 경주(慶州)와 상주(尙州)에서 따온 것입니다. 도명의 유래지에 위치한 국립경주박물관과 상주박물관은 이를 기념하기 위하여, ‘경상북도’에 대한 특별전을 공동으로 기획하였습니다.

    

이 특별전에서는 ‘경상도’라는 도명이 정해진 1314년(고려 충숙왕 원년)부터 ‘경상도’가 ‘경상북도’와 ‘경상남도’로 나누어진 1896년(고종 33년)까지, 경상북도 사람들이 이룩한 역사와 문화 그리고 삶의 큰 흐름을 돌아봅니다.


특별전은 다음과 같이 경상 감영의 변천에 따라 4부로 구성하였습니다. 

1부, 경상도의 등장 (1314~1392) 

2부, 경상 감영 Ⅰ기 (경주·상주 시기/ 1392~1593)

3부, 경상 감영 Ⅱ기 (성주·달성·안동 시기/ 1593~1601) 

4부, 경상 감영 Ⅲ기 (대구 시기/ 1601~1895)


경상북도의 자연 환경, 인물, 사건, 이야기 등 경상북도와 그 사람들의 다양한 면모를 살펴 볼 수 있는 200여 점의 문화재를 전시합니다. 

이 가운데에는 국보 1점(안향 초상)과 보물 12점을 비롯하여 경북 유형문화재 4점, 경북 문화재자료 1점, 경북 민속자료 5점, 부산 유형문화재 1점 등의 지정문화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부. 경상도의 등장 (1314~1392)

경상도의 역사와 도명의 변천사, 그 위상 등을 상세히 기록한 『경상도지리지』, 『세종실록지리지』, 『신증동국여지승람』등의 문헌 자료와 함께 경상도의 모습을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고지도들을 전시합니다. 특히 한반도는 물론, 경상도를 상세히 그린 동국대지도(보물)는 중요한 전시품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와 함께 경상도의 고을과 교통로를 채색하여 만든 영남도지도, 경상도의 71개 군현을 수록한 영남지도도 선보입니다. 

경상도 출신 인사들은 고려 유학의 성립에 중요한 구실을 하였고, 성리학의 수용과 보급에도 앞장섰습니다. 성리학을 도입한 안향(1243~1306)의 초상(국보)과 중국의 성리학자들을 그린 오현영정(경북 유형문화재)은 빼놓을 수 없는 작품입니다. 또한 고려 말의 성리학자 이제현(1287~1367)의 초상(경북 문화재자료)을 비롯해 이색(1328~1396)정몽주(1337~1392)의 초상을 함께 공개합니다. 

 

Canon     Canon

▶ 안양, 이제현 초상(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정몽주 초상(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2부. 경상 감영 Ⅰ기 (경주·상주 시기/ 1392~1593)

조선 전기 경상도에는 많은 인재들이 등장해 학문이 발달하고 문화가 융성하였습니다. 경상도의 최고행정기관인 감영은 조선 개국 초에는 경주에 있었으나, 1408년(태종 8년)에 상주로 옮겨졌습니다. 상주 감영은 임진왜란이 일어난 이듬해인 1593년(선조 26년)까지 존속하였습니다. 

이러한 경상도 관찰사의 활동과 기록을 살펴볼 수 있는 『당하제명기(棠下題名記)』와 『도선생안(道先生案)』을 전시합니다. 또한 경상도 관찰사로서 1425년(세종 7년)『당하제명기』를 작성한 하연(1376~1453) 부부의 영정도 출품됩니다.   

경상도 문인의 풍류를 보여주는 탁영 김일손(1464~1498) 거문고(보물), 성주에 있는 세종대왕 왕자 태실 출토의 분청사기 태항아리(胎壺) 뚜껑, ‘慶尙道’라는 명문이 있는 분청사기 항아리편도 이 시기의 주목할 만한 전시품입니다. 1586년(선조 19년)에 죽은 남편을 그리워하며 쓴 원이엄마의 한글 편지와 부인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미투리는 조선시대 부부의 애절한 사랑을 잘 보여줍니다.  

영남 사림파를 대표하는 김종직(1431~1492)의 교지(보물), 이황(1501~1570)의 27세 때 향시 답안지, 조식(1501~1572)의『남명집(南冥集)』, 성학(聖學)을 그림으로 설명한 이황의 성학십도 목판(경북 유형문화재)도 전시됩니다.   

이 시기의 불교 문화재로는 경상도 사찰에 모셨던 것으로 추정되는 목조관음보살윤왕좌상이 보존처리를 거쳐 새로이 공개됩니다. 


    Canon

▶ 당하제명기와 도선생안(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김일손 거문고(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3부. 경상 감영 Ⅱ기 (성주·달성·안동 시기/ 1593~1601)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의 발발로 경상도 전역이 전쟁터가 되어 상주 감영은 기능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감영은 1593년 성주 팔거(현재 칠곡), 1596년 대구 달성, 1597년 안동 등으로 옮겨 다녔습니다. 그 당시 경상도 지역의 급박했던 상황과 도민들의 피해가 심각했음을 보여줍니다.  

주요 전시품으로는 1593년의 삼안총(보물), 류성룡(1542~1607)의 상소 초안인 진시무차초고(陳時務箚草稿, 부산 유형문화재),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에 공을 세운 정기룡(1562~1622) 장군의 추증교지(보물), 의병장 최문병(?~1599)의 말안장(보물), 190일 간의 전란을 기록한 조정(1555~1636)의 임란일기(보물), 전란 때 형제의 우애를 보여주는 월간창석형제급난도(月磵蒼石兄弟急難圖, 경북 유형문화재) 등이 있습니다.  


    

▶ 최문병 의병장 안장과 정기룡장군 추증교지(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4부. 경상 감영 Ⅲ기 (대구 시기/ 1601~1895)

이 시기에는 관찰사가 감영에 머물면서 다스렸고 감영은 차츰 안정되었습니다. 조선 후기의 경상도는 성숙한 문화의 꽃을 피우며 새로운 변혁의 단계로 나아가고 있었습니다.  

감영과 관련된 자료로서, 1617년(광해군 9년) 경주부윤을 지낸 윤효전(1563~1619)을 그린 것으로 전하는 초상(보물)과, 조선 후기의 수사기록인 영영옥안(嶺營獄案), 도내 지방관 명단인 도내관안(道內官案) 등을 전시합니다.  

이 무렵 경상도의 자연을 사실적으로 표현한 그림과 지도도 전시됩니다. 포항 내연산 폭포를 그린 정선(1676~1759)의 내연삼용추도(內延三龍湫圖), 안동과 순흥의 명승지를 그린 이의성(1775~1833)의 하외도(河隈圖),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목판(보물) 등이 있습니다. 

이 시기 경상도 사람들의 삶과 죽음을 보여주는 전시품으로 1855년(철종6년) 이휘병(1819~?)을 대표로 약 1만 명의 지역 유생들이 상소를 올린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思悼世子 追尊 萬人疏), 상주 향약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증손향약(增損鄕約, 경북유형문화재), 이상적인 일생을 묘사한 모당홍상공 평생도(募堂洪相公 平生圖), 경상도 양반집의 일상을 보여주는 곽주(1569~1617)의 한글 편지들, 울진에서 발견된 무덤에서 나온 죽함(竹函)과 그 안에 넣었던 생활용품 등이 있습니다.

또한 종교 관련 자료로서 19세기 말 격변하던 정세와 사회상을 이해할 수 있는 상주 동학교당의 동학 관련 자료를 전시합니다. 아울러 칠곡의 조선시대 무덤에서 최근 출토된 십자가상도 공개합니다. 조선 말기 경상북도 지역에 천주교(기독교)가 수용되었음을 보여주는 자료입니다. 

Canon      Canon

▶ 내연삼용추도와 대동여지도 목판(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 하외도(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이처럼 경상도 사람들은 예부터 공동체를 이루면서 독특한 문화를 만들어 왔습니다. 신라가 그러했고, 고려 및 조선시대의 경상도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특히 경주의 경우 고려시대에도 ‘동경(東京)’으로 불리면서 독자적 위상을 유지하였습니다. 조선시대에는 ‘조선 인재의 절반이 영남에 있다(朝鮮人才 半在嶺南)’라고 기록될 정도로 경상도에서는 훌륭한 인물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이번 특별전이 이러한 경상북도의 역사문화와 사람들을 이해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이 특별전은 국립경주박물관에 이어 상주박물관에서 10월 12일부터 12월 29일까지 개최됩니다.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연구사 임재완(☎ 054-740-7588), 연구사 서유리(☎ 054-740-7540)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 보도자료(http://gyeongju.museum.go.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조선시대 경주의 역사와 문화, 당시 사람들의 생활과 사상, 정서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는 특별전 917()부터 1110()까지 개최합니다. 


신라의 수도(首都)로서 천년 동안 번영을 누렸던 경주는 고려시대에 들어와 하나의 지방도시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동쪽의 서울을 뜻하는 동경(東京)’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나라의 매우 중요한 고을로 남아 있었습니다. 이러한 오랜 역사적 전통과 위상은 조선시대에도 이어져 경주에서는 또 다른 천년의 문화가 꽃피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려와 조선시대의 경주는, 신라시대의 경주에 가려져 그다지 주목받지 못해 온 것이 사실입니다. 경주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듯이, 하루아침에 사라지지도 않았습니다. 그것은 고려시대는 물론이거니와 조선시대를 살았던 경주 사람들이 존재했기 때문입니다.



국립경주박물관에서는 이러한 점을 인식하여 신라 이후의 경주를 재조명하는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합니다. 그 작업의 일환으로서 조선시대의 경주에 대한 특별전을 처음으로 개최합니다.

조선시대 경주 사람들은 신라의 수도였던 역사적 전통을 바탕으로 독특한 문화를 만들어 나갔습니다. 자신의 고장인 경주를 특별히 동경(東京)’, ‘동도(東都)’라고 즐겨 불렀던 사실은 경주 사람들의 자부심을 상징적으로 보여줍니다. 이번 전시에는 이러한 조선시대 경주의 역사와 문화, 당시 사람들의 생활, 그리고 그들의 생각과 정서를 보여주는 180여 점의 문화재가, ‘조선의 동쪽 서울, 경주’, ‘경주에 살다’, ‘학문과 사상이 꽃피다’, ‘신라의 전통을 이어가다’, ‘싸워서 나라를 지키다’, ‘불교문화를 다시 일으키다’, 등 모두 6개의 주제로 나뉘어 선보입니다.


1. ’조선의 동쪽 서울, 경주

조선시대에 경주는 국가적 차원에서 중요성을 띠는 지역으로 높은 위상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18세기 말에 경주를 그린 회화식 지도인 경주읍내전도(국립문화재연구소 소장)가 경주를 처음 찾아옵니다. 아울러 1699년 경주 부사(부윤) 민주면(閔周冕)의 주도로 경주에서 간행한 경주 지역의 역사지리지인 동경잡기(東京雜記)가 판목과 나란히 선보이며, 조선시대 역대 경상도 관찰사의 명단으로서 경주에 보관되어 왔던 당하제명기(棠下題名記)도 전시됩니다.

경주는 일찍이 조선 태조 재위시절에 태조 어진을 봉안하였던 중요한 고을이었습니다(집경전(集慶殿). 전주 경기전(慶基殿)의 태조 어진(보물 제931)도 경주 집경전의 태조 어진을 모사하였던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시에는 전주 경기전의 태조 어진 복제품이 참고자료로 나옵니다. 지금은 사라져버린 경주 집경전의 태조 어진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아울러 경주에 오가는 사신이 머물었던 관사(官舍)인 동경관(東京館)의 현판과 함께, 동경관에 모셔졌던 것으로 추정되는 임금의 상징인 전패殿牌가 처음으로 공개됩니다.


2. ’경주에 살다

조선시대의 경주는 지금의 경주시와 울산, 포항, 영천 등을 포함하는 큰 고을이었습니다. 이 시기 경주 사람들의 생활과 경제적, 사회적 배경을 여러 문헌기록으로 살펴봅니다. 특히 1669년 경주 부윤이었던 병와 이형상(1653~1719)이 주관한 유교적 예법인 향음주례(鄕飮酒禮)를 기록하고 그린 동도향음례(東都鄕飮禮)(인천시립박물관 소장)가 경주를 찾아옵니다. 아울러 경주 양동마을 관련 자료, 경주 출신으로 과거시험에서 장원 급제하였던 질암 최벽(1762~1813)의 합격증서인 홍패(紅牌), 조선 전기에 경주에서 만들어 한양에 바쳤던 장흥고(長興庫)글자가 새겨진 분청사기 등이 전시됩니다.


3. ’학문과 사상이 꽃피다

경주는 신라 때부터 유학의 전통을 자랑하는 유서깊은 고장이었습니다. 경주에 7년 동안 머물며 우리나라 최고의 전기체(傳奇體) 소설인금오신화(金鰲新話)를 지었던 매월당 김시습(1435~1493) 관련 자료, 추사 김정희(1786~1856)의 신라 금석문에 대한 학문적 관심과 열정을 보여주는 문무왕비편이 출품됩니다. 회재 이언적(14911553)은 조선 성리학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동방오현(東方五賢)의 한 명으로 추앙되고 있는 경주 안강 출신의 대표적인 성리학자입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중용구경연의같은 그의 저술과 친필이 전시됩니다. 이 밖에 경주는 수운 최제우(1824~1864)의 고향으로서 동학(東學)의 발상지였다는 사실도 매우 중요하므로 경주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습니다.


4. ’신라의 전통을 이어가다

조선시대의 경주 사람들은 주변에 산재한 신라의 문화유산들을 보전하며 새로운 문화와 사상을 창조해 나갔습니다. 성덕대왕신종은 그 대표적인 예로서, 이번 특별전에서는 종각 중수기 현판 2(1826, 1897), 종각에 종을 매다는 데 사용했던 걸쇠 한 쌍, 종을 쳤던 당목(撞木)을 모두 공개합니다. 그리고 옛 신라 왕에 대한 지속적인 숭배를 보여주는 1904년 작 경순왕 영정(경북유형문화재 제410)과 함께, 경주 김씨 사당인 숭혜전(崇惠殿)에 보관되어 왔던 의례용 가마를 최초로 공개합니다. 이와 더불어 신라 때 나라를 지켜주던 보물인 만파식적(萬波息笛)과 동일시되어 조선시대에도 신기의 보물로 인식되었던 옥피리(옥적)도 상세히 소개됩니다.


5. ’싸워서 나라를 지키다

임진왜란(1592~1598)은 조선시대 경주의 역사에서 하나의 중요한 분기점이 되었습니다. 나라와 고장을 지키기 위해 싸웠던 당시 사람들의 노력을 조명합니다. 경주읍성의 탈환에 사용하여 일본군을 물리쳤던 신무기인 비격진천뢰(飛擊震天雷)를 비롯하여, 세 발의 총을 한 번에 쏠 수 있는 삼안총(三眼銃)(보물 제884), 경주 부윤의 갑옷과 투구, 경주 의병들의 활약과 우국충정의 정신을 보여주는 각종 문집 등이 전시됩니다.


6. ‘불교문화를 다시 일으키다

임진왜란 때 불교계는 일본군에 맞서 싸워 전란 극복에 기여하였습니다. 전쟁이 끝난 뒤에는 피해를 입은 사찰의 복구를 위해 전력을 기울였습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1680년의 분황사 보광전 중창문, 기림사의 중수를 후원한 경주 부윤을 기리는 1786년의 김부윤공덕비, 그리고 기림사 대적광전의 소조비로자나불상 안에 들어있던 조선 전기의부모은중경(보물 제959-4-2)가 선보입니다. 특히 통일신라 석탑인 안강 정혜사 터 십삼층석탑에서 나온 1765년의 중수기 목판은 이번 전시에서 실물이 처음 공개되는 것으로, 조선 후기에 활발했던 불교신앙의 일면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입니다.


이 특별전이 조선시대의 경주에서 살았던 선인들의 문화와 삶, 그리고 생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이 전시회를 계기로 경주의 조선시대에 대한 새롭고 다양한 연구와 논의가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희망합니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앞으로도 경주의 고려와 조선시대를 조명하는 특별전들을 지속적으로 열어 갈 것이며, 그 성과는 국립경주박물관 상설전시의 시대적 영역을 확장해 나가는 데 반영될 것입니다.



기간: 2013917() ~ 1110() 월요일 휴관

장소: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학예연구사 허형욱(054-740-7535)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http://gyeongju.museum.go.kr/) 보도자료에서 발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