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지원을 받아 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최영기)이 실시한 경주시 황남동 일원 소규모 국비지원 발굴조사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여 인골(人骨)과 무덤 주인을 위한 금⋅은 장신구, 말갖춤(馬具) 등의 신라 시대 유물들이 출토되었다.


1호 돌무지덧널무덤 내부 및 인골 노출상태(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인골은 1호 돌무지덧널무덤에서 2개체가 겹쳐진 형태로 출토되었는데, 주 피장자(被葬者, 무덤에 묻힌 사람)로 보이는 아래쪽의 인골은 똑바로 누운 상태로, 허벅지 뼈가 얇고 두개골의 귓바퀴 뒤쪽 뼈 형태가 여성적 특징을 보인다. 다리뼈의 근육선이 두드러지고 치아의 크기와 닳은 정도 등으로 미루어 근육이 발달했던 30대 정도의 여성으로 추정된다. 금귀걸이와 금박을 장식한 것으로 보이는 허리띠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동쪽의 부장(副葬) 공간에서는 말안장과 장식 꾸미개, 발걸이 등의 말갖춤을 비롯하여 큰 칼, 항아리 등의 유물도 확인되었다.


1. 2. 5. 7호 돌무지덧널무덤(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위쪽의 인골은 주 피장자의 오른쪽 어깨 부근에서 치아가 노출되었고 다리뼈 등이 주 피장자의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비스듬히 겹쳐져 있다. 안치 상태와 착용 유물이 없는 점으로 보아 순장자(殉葬者, 무덤 주인과 함께 따라 묻힌 사람)로 추정되며, 종아리뼈의 가자미근선 발달 정도와 넓적다리뼈의 두께, 치아 등으로 볼 때 20대 정도의 남성으로 보인다.


덧널무덤 출토 토기류(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고대인의 무덤에 다른 사람을 같이 묻는 순장 풍습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 모두에서 나타나지만, 이처럼 나란한 위치에서 성인인 주 피장자와 순장자의 인골이 발견된 경우는 처음으로 확인했다. 특히 여성의 무덤에 남성을 순장했다는 사실이 상당히 흥미로우며, 근육의 발달 정도와 함께 묻힌 말갖춤, 큰 칼 등의 유물로 볼 때 이 여성은 말을 타고 무기를 다루던 신라 귀족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호 돌무지덧널무덤-은허리띠(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금 귀걸이-왼쪽부터 1. 2. 4호 돌무지덧널무덤(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이밖에 1호와 덧붙임무덤인 2호에서도 금귀걸이와 은허리띠, 비취색 곡옥과 청구슬을 꿰어 만든 목걸이 등의 장신구가 출토되었다. 은허리띠는 띠고리와 띠끝장식, 30여 개의 띠꾸미개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고리부분에 용을 형상화한 문양이 정교하게 투조(透彫)되어 있고 띠꾸미개 장식이 독특한 문양을 하고 있다. 

  * 투조(透彫): 금속, 목재 등의 재료를 도려내어 모양을 나타내는 기법


유적에서는 현재까지 움무덤 3기, 덧널무덤 11기, 돌무지덧널무덤 7기, 독무덤 1기 등 24기의 신라 무덤이 조사되었다. 경주 시내 지역에서 사례가 드문 신라초기 덧널무덤 다수가 한곳에서 확인되었다는 점과, 화려하고 정교한 금․은 장신구와 말갖춤 등 각종 유물이 출토되었다는 점에서 역사적․학술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된다. 비록 왕릉급 무덤은 아니지만, 중상위 계층 신라 귀족들의 모습을 담고 있어 앞으로 신라 무덤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움무덤: 특별한 시설 없이 땅을 파서 시신을 묻는 무덤

  * 덧널무덤: 무덤 속에 관을 넣어두는 묘실을 나무로 짜 만든 무덤

  * 돌무지덧널무덤: 덧널 위에 돌을 쌓고 다시 흙을 덮어 만든 무덤

  * 독무덤: 크고 작은 항아리 또는 항아리 두 개를 맞붙여 관으로 쓰는 무덤


  * 보도자료 : 문화재청(http://www.cha.go.kr/)

Posted by 이부장 ibuzang

삼국시대 신라 갑옷의 원형(原形)을 밝힌다

- 신라고분 출토 투구와 비늘갑옷(복원) 공개 /4.29. 오후 2, 경주 쪽샘지구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류춘규)는 4월 29일 오후 2시 경상북도 경주시 황오동 쪽샘지구 신라고분 발굴조사 현장에서 복원 중인 삼국시대 비늘갑옷(札甲)의 복원과정을 공개하고 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진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이번에 공개하는 삼국시대 비늘 갑옷은 2009년 3월 경주 쪽샘지구 신라고분(C 지구 10호) 덧널무덤(木槨墓)에서 말 갑옷(馬甲)과 함께 출토된 것으로, 5세기 전반 경 한반도를 무대로 활약하였던 신라 기마무사(騎馬武士)의 갑옷으로 알려졌던 것이다.

▲부분 복원한 신라 기마무사의 비늘값옷(사진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그동안 출토된 철편들에 대한 부위별 분리 작업을 통하여 무사의 머리를 보호하는 투구(冑)와 목가리개(頸甲), 몸통(胴札), 팔(上膊札ㆍ臂甲), 허리(腰札), 치마(裳札), 다리(大腿甲ㆍ下腿甲) 부분으로 비늘갑옷이 구성되어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중 투구와 목가리개, 몸통, 허리, 치마 부분의 철편들은 정리하여 복원 작업이 이루어졌으나, 팔과 다리 부분에 해당하는 갑옷은 현재 정리 작업이 진행 중이다. 앞으로 함께 출토된 말 갑옷과 같이 정리 작업을 마무리하고 재현품을 완성하여 이른 시일 내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에 복원된 비늘갑옷은 유적에서 출토된 실물 자료와 고구려 고분벽화를 근거로 한 검토와 고증을 통해 재현한 것이어서, 삼국시대 기마무사 갑옷의 원형(原形)을 밝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또 부산 복천동 고분군과 합천 옥전 고분군 등 가야지역의 무덤에서 출토된 갑옷들과도 서로 비교 될 수 있어서, 앞으로 삼국시대 갑옷의 계통과 구조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 자료출처 : 문화재청(http://www.cha.go.kr) 보도자료(2013.4.24)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

(담당 : 김보상 054-748-2663)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황오동 | 쪽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