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2014년 10월 28일부터 2015년 2월 6일까지 특집진열 ‘금관총과 이사지왕’을 개최(신라역사관 2층 로비)합니다. 이 특집진열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7월 8일부터 9월 28일까지 개최했던 같은 이름의 전시를 옮겨온 것입니다.




최근 국립중앙박물관은 금관총 출토의 큰칼을 보존처리하는 과정에서 ‘尒斯智王’(이사지왕)이라는 명문(銘文)을 발견하여 주목을 받았습니다. ‘尒斯智王’ 명문은 칼집 끝에 날카로운 도구로 새겨져 있습니다. 이뿐 아니라 칼의 손잡이 쪽에서 ‘尒’(이)자, 칼집 끝 뒷면에서도 ‘十’(십)자가 드러났습니다.


▶ 이사지왕명 큰칼(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尒斯智王’(이사지왕) 명문(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5D Mark II

▶ ‘十’(십) 명문(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尒斯智王’ 명문의 발견은 ‘이사지왕’은 누구인가 나아가 금관총에 묻힌 사람은 누구인가 등에 대한 여러 논의들이 이루어지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사지왕’이라는 왕의 이름은 금석문이나『삼국사기』와『삼국유사』등의 역사서에서 찾을 수가 없습니다. 포항 냉수리에서 발견된 ‘냉수리 비’(443년 또는 503년 건립)에는 ‘此七王等’(차칠왕등)이라는 명문이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신라에는 국왕 이외에도, 왕이라고 불렸던 이들이 여럿 존재하였다고 추정하기도 합니다. 또는 이사지왕은 신라 최고 지배자였던 왕(마립간)이 쓰던 다른 이름일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이사지왕을 비롯한 명문 자료들은 금관총의 주인공과 신라 사회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이며, 우리가 풀어 나가야 할 새로운 과제들을 던져 주고 있습니다. 

이번 진열에서는 ‘尒斯智王’(이사지왕)이 새겨진 칼과 함께  ‘八’(팔), ‘十’(십), ‘尒’(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금관총 출토의 또 다른 큰칼을 공개합니다. 아다시피 금관총은 1921년 경주에서 처음으로 금관이 발견된 왕릉급 무덤으로서, 당시의 수습 조사와 정리에 대한 기록도 전시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람을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역사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군으로 경주지역에 흩어져 있는 여러 고분군들 가운데 중심부분에 해당하는 이 지역에는 현재 20여 기의 크고 작은 고분들이 남아 있다.

이 고분들 가운데 신라 13대 미추왕의 능이라 전하는 무덤을 중심으로 고분들이 밀집된 곳을 1973년에 대릉원이라는 고분공원으로 만들었으며, 그 안에는 천마총(색이 칠해진 천마도가 나옴)·황남대총(표주박 모양으로 연결된 두 개의 무덤으로 남자와 여자의 무덤) 등이 포함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사적 제512호) 입구


외형상으로는 모두 원형봉토분(흙으로 둥글게 쌓아올린 무덤)으로 규모는 지름 80m, 높이 20m에 이르는 왕릉급의 대형 무덤에서부터 지름이 불과 몇 m에 불과한 소형 무덤까지 다양하다. 대릉원 안에 자리 잡고 있는 무덤들은 대부분 삼국시대 신라 특유의 돌무지덧널무덤(나무덧널 위를 사람머리만한 크기의 냇돌로 쌓은 신라시대의 무덤) 형식이 대부분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 내 미추왕릉(사적 제175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 내 천마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대릉원 내 황남대총


천마총·황남대총에서는 금관·금제허리띠를 비롯해 금·은제그릇, 유리그릇, 비단벌레 날개로 장식된 말갖춤 등 신라 최고의 각종 호화로운 껴묻거리(죽은 자를 매장할 때 함께 묻는 물건들)가 출토되었다. 그보다 작은 무덤에서도 금귀걸이, 금동판이나 은판으로 장식된 긴 칼, 신라토기 등 많은 껴묻거리가 출토되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