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배동 서남산 자락에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으로 아달라 이사금, 신덕왕, 경명왕 등 박씨 왕 세 분의 능으로 전해져 오고 있다. 3기의 무덤은 모두 원형봉토분(흙을 둥글게 쌓아 올린 무덤)이다.
무덤 내부는 1953년과 1963년에 신덕왕릉이라 전해져 오는 가운데 무덤이 도굴 당했을 때, 조사한 결과 굴식돌방무덤으로 밝혀졌다. 이 무덤 내부의 벽면이 병풍을 돌려 세워 놓은 것처럼 동쪽과 서쪽벽 일부에 붉은색, 황색, 백색, 군청색, 감청색 등의 다섯가지 색으로 칠해져 있었다. 고분벽화가 남아 있지 않은 신라의 무덤으로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학자들 사이에는 다섯가지 색깔을 통해서는 오행설과 연관이 있으며, 색이 칠해진 12개의 벽면은 방위와 관련된 12지신 사상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 배동 삼릉 (慶州 拜洞 三陵)
(사적 제219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삼릉 중 첫번째 무덤의 주인공인 신라 제8대 아달라 이사금(재위 154~184)은 일성 이사금의 큰 아들로 왕비는 지마 이사금의 딸인 박씨 내례부인이다. 왕은 키가 7자로 큰 편이며, 콧대가 우뚝한 독특한 모습이었다고 한다.

재위 3년(156)에 지금의 충북 충주시 상오면과 경북 문경시 가은읍 사이의 고갯길인 계립령 길을 열었으며, 재위 5년(158)에는 경북 영주시 풍기읍과 충북 단양군 대강면 사이의 길인 죽령을 열었다.
이 왕의 재위 기간 동안에 폭우, 서리, 우박, 지진, 유행병, 가뭄 등의 자연 재해가 많이 일어났다.
재위 12년(165)에는 아찬(신라 17관등 중 여섯번째, 아척간이라고도 함) 길선이 반역을 꾀하다 실패하여 백제로 달아나자 왕은 백제에 글을 보내 길선을 돌려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백제 제4대 개루왕(재위 128~166)이 거부하면서 신라와 백제 사이에 전쟁이 벌어지기도 하였다.
재위 14년(167)에는 백제 제5대 초고왕(재위 166~214)이 군사를 보내 신라 서쪽 변두리 2개의 성을 습격하여 백성 1,000여명을 사로잡아 갔다. 이에 왕은 일길찬(신라 17관등 중 일곱번째, 일길간이라고도 함) 흥선으로 하여금 2만명의 군사로 백제를 공격하게 하고, 스스로 기병 8천명을 거느리고 공격하였다. 이에 백제는 사로잡아 갔던 신라의 백성들을 모두 돌려 보냈다. 재위 31년 만에 왕이 죽었으나 왕릉의 위치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지 않다.

삼릉의 가운데 무덤의 주인공인 신라 제53대 신덕왕(재위 912~917)은 아달라 이사금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대아찬(신라 17관등 중 다섯번째, 대아간이라고도 함) 예겸이며, 왕비는 헌강왕의 딸이다. 신라의 국력이 기울어 가는 후삼국의 혼란기에 왕위에 올라 후백제의 왕 견훤에게 대야성(지금의 경남 합천)이 공격 받기도 하였다. 재위 6년(917) 만에 왕이 죽자 시호를 "신덕(神德)"이라하고 죽성(위치 미상)에 장사 지냈다.

세번째 무덤의 주인공인 신라 제54대 경명왕(재위 917~924)은 앞선 신덕왕의 태자로 왕위에 올랐으나, 2년 뒤 일길찬(신라 17관등 중 일곱번째, 일길간이라고도 함) 현승이 반역을 일으키다 사형을 당하고, 920년에는 후백제 왕 견훤의 공격으로 대야성이 함락 당하였다. 이때부터 신라는 스스로를 지키지 못하고 고려 태조 왕건의 보호를 받는 처지가 되었으며, 지방의 많은 성들이 고려에 귀순하거나 항복하였다.
재위 8년(924)에 왕이 죽으니 시호를 "경명(景明)"이라하고 황복사 북쪽에 장사 지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배동의 삼릉 남쪽, 삿갓골(삿갓 모양의 작은 골짜기)에 있는 불상으로 통일신라 시대(8세기경)에 조각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불상은 입상으로 상반신 일부와 하반신 일부가 남아 있고 그리고 불상을 세워 두었을 것으로 보이는 연화대좌 일부가 부셔진 채로 놓여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경주남산입곡석불두 (慶州南山笠谷石佛頭)-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94호


불상의 상반신은 머리 뒷면 광배 일부와 허리 아래 부분이 잘려 없어졌다. 머리에는 소라껍질 모양으로 도르라지게 표현된 나발과 상투모양의 육계가 큼직하게 조각되어 있다. 콧날이 떨어져 나가고 없지만 얼굴 전체에 온화한 미소를 머금고 있는 것 같다.

귀는 어깨까지 길게 늘어져 있으며 목에는 3줄의 삼도(불상의 목에 세 줄로 새겨 두는데 이것은 생사를 윤회하는 인과를 의미한다. 삼도란 번뇌도(煩惱道)·업도(業道)·고도(苦道)를 일컫는다)가 희미하게 남아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도드라지게 조각된 나발(소라모양의 머리칼)과 상투모양으로 볼록하게 솟은 육계


불상의 옷차림은 통견(양어깨를 모두 덮은 옷차림)으로 둥그스럼한 양쪽 어깨에 걸치고 있는데 가슴 아래로 U자 모양으로 흘러내리고 있다. 남아 있는 오른손은 가슴에 대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불상 상반신-두광 및 신광 일부와 가슴 쪽으로 올린 손 일부가 남아 있다.


머리 뒷쪽에 일부 남아 있는 두광(부처님의 머리에서 나오는 빛)의 좌우에는 두 손을 합장하고 있는 작은 화불이 조각되어 있고, 불상의 어깨 부분에 남아 있는 신광(부처님의 몸에서 나오는 빛)에도 좌우에 작은 화불 이 각각 1구씩 2구가 섬세하게 조각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광배 좌우에는 아래 위로 작은 화불이 각각 2구씩 남아 있다.



불상의 하반신은 엉덩이 부분으로 옷의 모양이 U자형으로 조각되어 있음을 어렴풋하게나마 짐작할 수 있고 광배부분에 불꽃 문양이 희미하게 남아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불상의 허리 아래 엉덩이 부분


연화대좌의 가운데에는 불상을 세워 두었던 직사각형 구멍이 깊게 파여 있고 남아있는 둥근 테두리에는 복련(꽃잎이 아래를 향하고 있는 것처럼 조각된 연꽃문양)이 도드라지게 조각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불상을 세워 두었을 것으로 짐작되는 연화대좌





'自燈明 法燈明'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남산 입곡(삿갓골) 석불두  (0) 2013.11.15
경주배리 윤을곡마애불좌상  (0) 2013.11.15
경주율동 마애여래삼존입상  (1) 2013.11.15
보리사 석조여래좌상  (0) 2011.09.01
보리사 마애석불  (0) 2010.04.16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