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심영섭)는 지난해 12월 12일 고유제를 시작으로 조사한 사적 제16호 ‘경주 월성(慶州 月城, 이하 월성)’ 중앙지역(57,000㎡)의 시굴조사 성과를 공개한다.


Canon | Canon EOS 600D

경주 월성 중앙지역 전경(사진 : 문화재청)


이번 시굴조사는 지하 매장구조의 전반적인 양상을 파악하고자 실시하였다.  현재까지 확인된 건물지와 담장의 흔적들은 유적 내 최상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삼국 시대에서 통일신라 시대 전반에 걸친 토기와 기와들이 출토되는 것으로 볼 때 통일신라 시대 월성의 마지막 단계의 모습일 가능성이 높다. 경주 월성 조사는 1914년 일제가 남벽 부근을 처음 파헤친 지 100년 만에 우리 손으로 실시한 최초의 내부조사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3호 건물지와 부속시설(사진 : 문화재청)


조사지역에서는 기단, 초석, 적심 등 건물지 6동과 담장 12기 등이 확인되었으며, 이 중 정면 12칸, 측면 2칸의 3호 건물지(28m×7.1m)는 적심 위에 초석을 올렸고 담장과 배수로가 딸려있다. 유물은 고배, 병, 등잔, 벼루, 막새기와, 귀면기와, 치미 등 통일신라 시대 전반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토기에는 ‘井’, ‘口’자 형태의 음각기호가 새겨진 것도 있고, 월성의 해자와 안압지에서 이미 발견된 적이 있는 ‘儀鳳四年 皆土(의봉4년(679년) 개토)‘, ’習部(습부)‘, ’漢(한)‘자명의 평기와도 있다.


도토기류 일괄(사진 : 문화재청)

7세기 제작 수막새(사진 : 문화재청)


월성은 신라 천년 수도의 궁성(宮城)으로, 서기 101년 파사왕(婆娑王)이 처음 쌓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특히 삼국유사에 신라의 국보였던 전설의 피리 ‘만파식적(萬波息笛)’이 보관되어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을 만큼, 오래전부터 국가의 중요시설로 알려져 있다.

* 만파식적(萬波息笛): 신라 신문왕이 682년에 만들도록 한 신라의 국보. 나라에 근심이 생길 때 불면 평온해진다는 전설의 대나무 피리로, 경주 월성 안의 천존고(天尊庫)에 보관하였다고 전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성과를 토대로 월성 정밀발굴조사의 전환을 오는 20일 개최될 문화재위원회에 부의할 예정이다. 조사품질 향상을 위해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는 서울 풍납토성과 경복궁, 익산 왕궁리유적, 강릉 굴산사지 등 주요 국가사적을 조사한 인력을 대거 투입하여 조사단의 구성을 적극 지원하였다.


발굴조사와 최신 ICT(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기록화연구(사진학·영상공학·측량학), 성벽 축조공법 연구(토목공학), 절대연대 연구(물리학), 고대 지역생태환경연구(지리학·생물학), 고대 토지이용전략 연구(지형학·도시공학) 등 다양한 학제 간 융합연구가 병행될 계획이다. 그리고 문화재 보존과 지역개발의 효율적인 갈등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발굴조사 콘텐츠 관광자원화 연구, 현장중심 문화유산 교육과 활용 프로그램 개발연구 등도 예정되어 있다.


자료출처 : 문화재청(http://www.cha.go.kr/) 보도자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경주월성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구황리3층석탑(慶州九黃里三層石塔)
국보 37호

황복사는 경상북도 경주시 구황동, 낭산 동쪽 기슭에 있는 절터로 3층 석탑과 2기의 귀부(비석을 세워 두는 거북모양의 받침돌)가 남아있고 금당터로 여겨지는 곳에 12지신상(열 두해 띠를 상징하는 동물신상)조각이 묻혀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임금 왕(王)이 세겨진 황복사지 귀부

절을 세운 사람과 연도는 알 수 없지만 일연스님이 지은 『삼국유사』에 의상(625~702)대사가 머리를 깎고 출가한 절이라는 기록으로 볼 때 신라 제27대 선덕여왕(632~647) 이전에 이미 절이 세워진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황복(皇福)이라는 절 이름을 통해 신라왕실의 복을 빌던 절이었던 것을 알 수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1943년 일본인들이 탑을 해체, 수리하면서 2층 몸돌 안에서 금동 사리함과 금동 불상 2(국보 79호인 금제여래좌상과 국보 80호인 금제여래입상,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등 여러 가지 유물을 발견하였는데 그 가운데 사리함 뚜껑 안쪽에 어떻게 탑을 세우게 되었는지에 대한 내용과 유물의 성격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어 이 3층 석탑이 누구에 의해 세워지게 되었는지 알 수 있게 되었다.

신라 제31대 신문왕((681~692)이 돌아가신 후 그 아들인 신라 제32대 효소왕(692~702)이 아버지를 기리기 위해 3층 석탑을 세웠으며, 효소왕의 뒤를 이은 신라 제33대 성덕왕(702~737)706년에 사리와 불상 등을 다시 탑 안에 넣어 앞의 두 왕의 명복을 빌고, 신라왕실의 번영과 태평성대를 기원하였다.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진 황복사3층석탑은 2단의 기단 위에 3층의 탑신(몸돌)을 세운 모습으로 기단의 각 면에는 우주(바깥기둥)2개의 탱주(안기둥)가 조각되어 있다. 탑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하나의 돌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붕돌 아랫면은 각각 5단의 받침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탑의 맨 꼭대기에는 노반(탑의 꼭대기에 있는 네모난 지붕 모양의 장식)이 남아 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배반동 낭산 남쪽 아래에 자리 잡고 있는 사천왕사 맞은편에 있는 절터이다.

망덕사는 김부식이 지은 『삼국사기』의 기록에 따르면 신라 제31대 신문왕 5년(685)에 세워진 사찰임을 알 수 있다. 지금 이 곳에는 금당강당동서목탑중문회랑 등의 건물터가 남아있고 절터의 서쪽 숲속에 당간지주가 남아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망덕사지 당간지주(望德寺址幢竿支柱)
보물 69호


망덕사가 세워진 때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이 당간지주는 높이가 2.44m로 특별한 장식이 조각되어 있지 않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보통의 당간지주에는 깃발을 달아두는 깃대(당간이라고 함)가 쓰러지지 않게 붙잡아 두기 위해 세 곳 또는 두 곳의 구멍이 남아 있는데, 이 당간지주의 몸통에는 아무 구멍이 없고 맨 위쪽 끝에 네모진 홈을 파서 당간을 고정한 것으로 보인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幢竿支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덕사지 당간지주  (0) 2013.01.28
보문동 연화문당간지주  (0) 2011.04.18
남간사지 당간지주  (0) 2011.04.18
사천왕사지 당간지주  (0) 2011.03.29
보문사지 당간지주  (0) 2011.03.28
구황동 당간지주  (0) 2010.06.08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에서는 “신라국학 창립 1330주년”을 맞이하여 2012. 5.21~5.23까지 2박3일간 일정으로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신라국학’은 우리나라 최초의 교육기관(국립대학)으로서 신문왕 2년(682년)에 창립하여 현재의 “서울대학교” 전신이라고 볼 수도 있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경주시에서 공동주최하며, 성균관 및 경주향교 공동 주관으로 1일차 기념식은 경주향교에서, 2일차 국제학술대회는 경주교육문화회관에서 개최하고, 3일차 역사문화유적투어는 세계문화유산지역등지에서 실시한다. 

기념식은 국내외 대학총장, 교수, 전국향교대표, 일반유림대표, 지역인사등 600명을 초청하여 축하기념식, 습의석전, 국악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실시된다.



Canon | Canon DIGITAL IXUS 870 IS

경주향교 "대성전"

(사진 : 경주시정뉴스)


국제학술대회는 ‘신라국학 1330주년 대학사의 전통과 위상’이라는 주제로 한국과 중국, 일본의 저명한 대학교수 5명의 논문 발표가 있으며, 역사문화유적투어는 불국사, 석굴암, 양동마을, 서악서원을 둘러보는 일정순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행사준비를 위하여 경주향교 대성전 벽체 회벽보수, 잔디보식 및 마사토 다짐공사, 외래수종 제거 및 수목정비등의 사업을 실시하여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특히 이번 행사는 APEC교육장관회의와 같은 일정으로 진행되어 경주시가 전 세계에 교육도시로서의 위상을 드높일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자료출처 : 경주시정 뉴스(http://news.gyeongju.go.kr/)


『삼국사기』권 제8, 신라본기 제8, 신문왕조

…6월(682년), 국학을 설립하고 경(卿, 국학에 설치된 관직 가운데 최고 책임자) 1명을 두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경주향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국립경주박물관은 7월 19일(화)부터 9월 18일(일)까지 소장 옥피리 두 점을 선보입니다.

국립경주박물관 소장 두 점의 옥피리는 일제강점기를 거쳐 1945년 8월에 국립박물관에 입수된 것으로 조선시대 문인들의 여러 문집에서도 언급되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사람들은 옥피리를 신라 신문왕대의 대나무피리(만파식적)와 같이 적을 물러나게 하고 병을 치유하는 신이한 기물(神物)로 여겼습니다. 이것은 고대의 ‘만파식적’에 대한 기원과 소망을 옥피리가 고스란히 이어 받았던 것으로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만파식적’이 있었는지, 그리고 어떤 모양이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통일신라시대 문화재에 표현된 천인이 연주하고 있는 피리를 참고하여 그 모양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만파식적’은 아니지만 천인이 불고 있는 피리가 천상의 세계를 표현할 때 자주 등장하는 것을 보면, 피리를 비롯한 악기들이 매우 신성시되었으며 그 소리가 바로 하늘과 통하는 음악이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번전시는 국립경주박물관 소장 두 점의 옥피리에 담긴 선인들의 인간적 정서를 느껴볼 수 있는 유익한 기회가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사진 1. 옥피리, 길이 55.0cm, 47cm, 국립경주박물관

NIKON CORPORATION | NIKON D70s

사진 2. 옥피리 보관함, 길이 59.5cm, 국립경주박물관

신라의 ‘만파식적(萬波息笛)’은‘온갖 풍파를 잠재우는 피리’입니다.『삼국유사(三國遺事)』에 따르면, 신라 31대 신문왕(재위 681~692)이 감은사(感恩寺)에 행차한 뒤 이견대(利見臺)에 들렀는데 이 때 해룡(海龍)이 나타나 흑옥대(黑玉帶)를 바쳤다고 합니다. 이 해룡의 말에 따라 바닷가에 떠 있는 산 위의 대나무를 잘라 피리를 만들어 월성(月城)의 천존고(天尊庫)에 소중히 보관하였습니다. 그 뒤 적군이 쳐들어오거나 병이 났을 때, 또는 큰 가뭄이 들거나 홍수 및 태풍이 불었을 때, 이 대나무 피리를 불면 적병이 물러가고 병이 낫는 등 모든 일이 평정되었으니 이 피리를‘만파식적’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http://gyeongju.museum.go.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