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시대에는 혈통의 높고 낮음에 따라 신분을 엄격히 구분하였는데 왕족을 대상으로 한 골제와 귀족과 일반백성을 두품제로 구분하였는데 이것을 골품제도라고 한다.

신라는 골품제도를 통해 벼슬, 결혼, 옷차림, 집의 크기, 수레 등의 규모와 장식 등 사회생활 전체에 걸쳐 엄격하게 규제하였다. 신라의 국가 형성기에 만들어지기 시작한 골품제도는 6세기 초에 법으로 정해진 후 삼국통일을 이룩하고 멸망에 이를 때까지 이 제도를 엄격하게 지켰다.

신라시대 골품제도에서 최고의 신분 계급은 성골과 진골이다. 특히 성골은 그 중 가장 높은 신분으로 왕족 중에서도 일부만 차지하였다.

『삼국사기』의 기록을 보면 시조인 혁거세 거서간부터 제28대 진덕여왕까지 왕들을 성골이라 하였으나, 『삼국유사』에는 23대 법흥왕에서 진덕여왕에 이르는 왕들만 성골이라고 하였다.

신라에서 일부 왕족들과 귀족들이 속한 진골은 진덕여왕 때 까지 왕이 될 수 없는 신분이었다. 이후 왕이 될 수 있는 성골들이 진덕여왕을 마지막으로 모두 없어지자 진골 중 왕족에 속한 김춘추가 왕위에 오르면서 신라 최초의 진골왕이 된다. 이후 신라는 멸망할 때까지 진골 출신의 왕족들이 왕위에 오르게 된다.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 9년(32)에 만들어진 17관등

『삼국사기』의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재위 24~57) 9년(32) 조의 기록을 보면 이 때 관을 설치하여 17등급을 두었다고 한다.
1은 이벌찬
(신라 진골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으로 이벌간, 우벌찬, 각간, 각찬, 서발한, 서불한이라고도 함), 2는 이척찬(이간, 일척간, 이찬이라고도 하며, 진골만이 될 수 있다), 3은 잡찬(잡판, 소판), 4는 파진찬(해찬, 해간, 파미간), 5는 대아찬(대아간), 6은 아찬(아척간이라고도 하며, 진골 이외에 육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이다), 7은 일길찬(일길간, 을길간), 8은 사찬(살찬, 사돌간, 사간), 9는 급벌찬(급찬, 급벌간, 육두품만이 받을 수 있는 관등), 10은 대나마(대나말, 한나마, 5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 11은 내마(나마, 나말), 12는 대사(한사, 4두품 출신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 13은 소사(사지), 14는 길사(계지, 길차, 당), 15는 대오(대오지), 16은 소오(소오지), 17은 조위(선저지)이다.

6두품은 성골과 진골 다음 가는 계급으로 중앙귀족이다. 최고의 신분 계급은 아니지만 차지하기 힘들다고 해서 일명 "득난"이라고도 한다. 
5두품은 성골, 진골, 육두품 다음의 계급으로 4두품을 밑에 두고 있다. 왕경인으로 중앙관직에 임명되기 때문에 지배자 집단에 속한다.
4두품은 지방의 유력한 지배자들로 왕경으로 이주하여 중앙귀족을 떠 받치는 광범위한 하급관리에 속한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상북도 경주시 탑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능으로 삼국사기, 삼국유사의 기록에서는 사릉(蛇陵)’이라고도 한다. 모두 5기가 있으며, 신라의 시조 박혁거세거서간과 왕비 알영, 2대 남해차차웅(재위 4~24), 3대 유리이사금(재위 24~57), 5대 파사이사금(재위 80~112)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신라오릉 (新羅五陵)
(사적 172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일연스님이 지은 삼국유사에는 오릉이 혁거세거서간의 단독 무덤이라는 기록을 남기고 있다.

박혁거세는 61년 동안 나라를 다스리다가 하늘로 올라갔는데 칠일 후 시신이 땅에 흩어져 떨어졌고 왕비도 세상을 떠났다. 나라 사람들이 한 곳에 장사를 지내려 하자 큰 뱀이 이를 방해했다. 그래서 머리와 사지(두 팔과 두 다리를 통틀어 이르는 말)를 제각각 장사 지내 오릉으로 만들었는데 이를 사릉이라고도 한다. 담엄사 북쪽의 능이 바로 이것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알영정(閼英井)
(비지정 문화재) 

오릉 동쪽 대나무 숲 가운데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왕비인 알영이 태어난 우물인 알영정의 옛 자취가 남아 있다.

삼국사기에는 박혁거세 5년(기원전 54) 정월에 용이 알영정에 나타났다. 용은 오른쪽 갈빗대에서 계집아이 하나를 낳았다. 늙은 할멈이 이 광경을 보고는 이상히 여기어 계집아이를 데려다 길렀다. 그리고는 우물 이름을 따서 계집아이의 이름을 지었다.”라는 기록이 전하고 있다.

내용상 약간의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삼국유사에도 사량리 알영정(아리영정이라고도 한다)가에 계룡이 나타나 왼쪽 옆구리에서 계집아이 하나를 낳았다.(혹은 용이 나타나 죽었는데 그 배를 갈라 얻었다고도 한다) 여자 아이의 얼굴과 용모는 매우 아름다웠으나 입술이 닭의 부리와 같았다. 아이를 월성 북천에서 목욕시키자 부리가 떨어져 나갔다. 그 때문에 시내 이름을 발천이라 했다.”라는 기록이 전한다.

현재 알영정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는 없으나 동경잡기(조선 헌종 11, 1845년에 만들어진 경주에 대한 책)에 따르면, 경주부의 남쪽 5리에 있었다고 한다.

신라의 시조 혁거세거서간의 성은 박씨, 왕비는 알영부인이다. 거서간은 진한의 말로 왕이란 뜻이다. 또는 귀인을 이르는 말이다. 13(기원57)에 여섯 마을(진한 또는 사로육촌)의 촌장들이 추대(어떤 사람을 높은 자리에 오르게 하여 받듦)하여 왕위에 올라 61년간 신라를 다스렸다.

신라 제2대 남해차차웅은 혁거세거서간과 알영부인의 아들로 왕비는 운제부인(또는 아로부인)이다. 재위기간 중 낙랑의 침입으로 금성이 포위되기도 하였고, 왜인들의 침입을 받기도 하였다. 재위 21(24) 만에 죽으니 사릉원(현재의 오릉)에 장사지냈다. 왕의 명칭인 차차웅은 다른 말로 자충이라고도 한다. 화랑세기(신라 화랑들의 이야기를 기록한 책)를 지은 김대문은 자충은 무당을 말하는 방언이라고 하였다.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은 남해차차웅의 아들로 왕비는 갈문왕(신라시대 왕과 일정한 관계를 가진 최고 성씨집단의 족장 또는 가계의 장에게 준 호칭으로 왕에 준하는 특수한 지위를 가짐) 일지의 딸이다. 왕위에 오르기 전에 석탈해에게 왕위를 양보하였는데, 탈해가 사양하였다. 그리고 서로 떡을 물어 이의 자국이 많은 사람이 왕이 되기로 하였는데 유리이사금의 이의 숫자가 많아 왕위에 올랐다. 이런 이유로 이때부터 왕의 명칭을 이사금이라고 불렀다. 왕위에 있으면서 사로육촌을 육부로 고치고 성을 내려 주었다. 그리고 17관등을 설치하였다. 재위 34(57) 만에 죽으니 사릉원(지금의 오릉)에 장사지냈다.

신라 제5대 파사이사금은 유리왕의 둘째 아들로 왕비는 김씨 사성부인이다. 탈해이사금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재위기간 중 백제와 가야의 침입을 받았다. 101년에 월성을 쌓고 왕궁을 금성에서 월성으로 옮겼다. 102년에 진한의 소국들 중 음집벌국(지금의 경주시 안강읍)과 실직곡국(지금의 강원도 삼척시), 압독국(지금의 경상북도 경산시)을 점령하여 영토를 크게 넗혔다. 재위 33(112)에 죽으니 사릉원(지금의 오릉)에 장사지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숭덕전 (崇德殿)
(문화재자료 254호) 

오릉 남쪽에 숭덕전(문화재자료 254)이 있는데,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제사를 모시는 곳이다. 조선 세종 11(1429)에 처음 세웠지만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선조 33(1600)에 다시 지었고 숙종 20(1694)에 고쳤다. 처음에는 나라에서 제사를 지냈으나 임진왜란 이후 박씨 문중에서 봄, 가을 두 차례에 걸쳐 제사를 지내고 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