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서악동에 있는 신라 제29대 태종무열왕(재위 654~661)의 능이다. 흙을 둥글게 쌓아 올린 원형봉토분으로 무덤 주위에는 무덤의 흙이 흘러내리는 것을 막기 위해 둘레돌을 돌렸다. 무덤 앞에 있는 귀부(거북모양의 비석 받침돌)위에 얹혀 있는 이수(비석의 맨 윗부분을 장식하는 머릿돌로 보통 용 문양을 새겨둔다)의 앞면에  ‘태종무열대왕지비(太宗武烈大王之碑)’라고 새겨진 글귀로 인해 신라시대 왕들의 무덤 중 그 주인을 정확히 알 수 있는 유일한 무덤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신라무열왕릉(新羅武烈王陵)
(사적 20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신라 제29대 태종무열왕(재위 654~661)의 이름은 춘추(春秋)로 신라 제25대 진지왕(재위 576~579)의 아들인 이찬(신라 17관등 중 두번째, 이척찬이라고도 함) 용춘(또는 용수)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신라 제26대 진평왕(재위 579~632)의 딸인 천명부인이다. 왕비는 문명부인으로 각찬(신라 17관등 중 첫번째, 이벌찬이라고도 함) 김서현의 딸로 김유신 장군의 누이동생인 문희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신라태종무열왕릉비(新羅太宗武烈王陵碑)
국보 25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이수(비석 머릿돌) 앞면

(왼쪽과 오른쪽에 각각 3마리씩 6마리의 용이 뒤엉켜 있으며, 용이 받들고 있는 여의주 아래쪽에 "太宗武烈大王之碑"란 글귀가 새겨져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이수 뒷면(중앙에 여의주를 받들고 있는 모습)

(조선시대 이우라는 사람이 쓴 『대동금석서속』이란 책에 이 비석에 새겨진 글을 쓴 사람이 태종무열왕의 둘째 아들인 김인문이라고 기록되어 있다고 한다.)

삼국사기의 기록에 왕은 의표(생각하는 것)가 영특(남달리 뛰어나고 훌륭함)하여 어려서부터 세상을 바로잡을 뜻을 가지고 있었으며, 신라 제28대 진덕왕(재위 647~654)을 섬겨 벼슬이 이찬에 이르렀다고 한다. 진덕여왕이 죽고 난 뒤에 성골출신으로 왕위에 오를만한 남자가 모두 없어지자 여러 신하들이 다음 왕위에 오를 사람으로 진골출신이자 상대등(신라시대 최고의 관직으로 법흥왕 때 처음 설치됨)인 알천(신라의 진골귀족이며 장군으로 선덕여왕 때 여근곡에 침입한 백제의 장군 우소의 군대를 모두 물리쳤다. 비담과 염종의 반란이 진압된 뒤 상대등이 되었다)을 지목하였지만 알천은 "나는 나이도 이미 늙었고 이렇다 할 덕행도 없으니, 지금 덕망이 융숭한 춘추공 같은 이는 실로 세상을 바로잡을 영걸이라 할 수 있다."고 사양하고 춘추를 지목하였다. 김춘추는 세 번이나 간곡하게 사양하다가 왕위에 오르니 52세의 늦은 나이로 신라 진골 출신의 첫 왕이 되었다.

642(신라 제27대 선덕여왕 11)에 백제 의자왕은 직접 군사를 이끌고 신라로 쳐들어와 신라의 40여개 성을 쳐서 빼앗고, 그해 8월에 장군 윤충을 보내 대야성(지금의 경남 합천)을 함락시켰다. 이곳의 성주는 이찬 품석(김춘추의 사위)으로 성이 함락되었을 때 아내와 함께 죽었다『삼국사기기록을 보면 딸과 사위의 죽음을 전해들은 김춘추는 기둥에 기대어 하루 종일 눈 한번 깜박이지 아니하더니 이윽고 하는 말이 대장부가 어찌 백제를 못 없앤단 말이냐하고, 선덕여왕에게 나아가 신은 고구려에 가서 군사를 청하여 백제에 대한 원한을 갚고야 말겠습니다.” 하니 왕이 허락하였다고 한다.

이때부터 김춘추는 백제를 멸망시키기 위해 고구려에 사신으로 가서 군사를 청했지만 당시 고구려의 실권자인 연개소문은 이 요청을 거절하였다. 이에 김춘추는 신라 제28대 진덕여왕(재위 647~654)2(648)에 사신으로 당나라로 건너가서 당태종 이세민을 만나 나당동맹을 이끌어 내게 된다.

김춘추가 왕위에 오르고 7년 째 되는 해인 660년 이찬 김유신을 승진시켜 상대등으로 삼고 백제를 멸망시킬 준비를 마친다. 같은 해 3월 당 고종은 소정방과 김인문(태종무열왕의 둘째 아들)을 장수로 삼아 13만 대군을 거느리고 백제를 공격하게 한다. 같은 해 5월 태종무열왕은 김유신과 함께 직접 군사를 거느리고 서울을 떠나 6월에 남천정(지금의 경기도 이천군)에 도착하여 소정방의 군대를 기다린다.

중국 산둥반도(산동성)에서 출발한 당나라 군대는 황해를 건너와 7월에 덕물도(지금의 인천시 옹진군 덕적도)에 도착하여 미리 와서 기다리고 있는 태자인 법민(신라 제30대 문무대왕)과 만나 백제를 정벌하기 위한 계획을 세운다. 710일에 사비(지금의 충청남도 부여군)에서 두 나라 군사가 만나 함께 백제의 도성을 치기로 약속한다.

소정방과 김인문의 13만 군대는 기벌포(지금의 금강 하구)에 도착하여 백제군을 크게 무너뜨리고 백제의 도성인 사비성에 먼저 도착하였다. 태종무열왕의 명을 받은 김유신은 5만 군사를 이끌고 황산벌(지금의 충청남도 논산시)로 나가니 백제 장군 계백이 이끄는 5천 군사가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김유신과 계백은 모두 네 번을 싸웠지만 승패를 결정짓지 못했다. 이때 화랑 반굴과 관창이 각각 혼자 백제군 진영으로 들어가 힘껏 싸우다 죽었는데, 이것을 보고 분노한 신라 군사들의 총공격에 계백을 비롯한 백제군은 전멸한다.

660712일에 나당연합군이 함께 만나 사비성을 포위하자 다음날 백제 의자왕은 신하들과 함께 밤에 도망하여 달아나 웅진성(지금의 충청남도 공주시)으로 피신한다. 사비성을 지키고 있던 의자왕의 아들이 먼저 항복하고 5일 뒤에 의자왕이 항복하면서 백제는 멸망하고 만다.

같은 해 11월 백제로부터 돌아온 태종무열왕은 백제정벌에서 전사한 자들과 전공을 세운 자들에게 상을 내려주었다. 661, 왕위에 오른 지 8년 만에 죽으니 나이 59세였고, 영경사 북쪽에 장사를 지냈다. 시호는 "무열(武烈)"이며, 묘호는 "태종(太宗)"이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상북도 경주시 보문동 낭산 정상에 있는 선덕여왕의 무덤이다. 외부 모습은 밑둘레에 자연석을 이용하여 2~3단으로 둘레돌(무덤의 가장자리 기슭에 돌아가면서 늘어놓은 돌로 무덤의 흙이 무너져 내리 것을 막는 역할을 함)을 쌓고 다시 흙을 둥글게 쌓아 올린 무덤이다.

선덕여왕은 신라 제27대 왕(632647)으로 성은 김씨, 이름은 덕만이다. 진평왕의 큰 딸로 어머니는 마야부인이다. 진평왕이 아들이 없이 죽자 화백회의에서 왕으로 세우고, 성조황고(聖祖皇姑 : 성스러운 여자 황제)”란 호를 올렸다. 신라에서 여자인 선덕여왕이 처음으로 왕위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성골이라는 특수한 왕족 신분 때문이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신라선덕여왕릉(新羅善德女王陵)
사적 182호

『삼국사기』삼국유사』에는 선덕여왕이 미리 알아서 맞춘 세 가지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첫 번째는 공주로 있을 때 당 태종이 보내온 모란꽃 그림에 나비가 없는 것을 보고 향기가 없는 꽃임을 알아맞힌 것으로 『삼국사기』에 아래와 같이 기록되어 있다.

진평왕 때에 당나라에서 얻어 온 모란꽃 그림과 그 씨앗을 덕만에게 보였더니 "이 꽃은 아름답긴 하나 향기가 없습니다" 하였다. 왕은 웃으며 "네게 어떻게 아느나?" 하니 "이 꽃은 뛰어나게 곱지만 그림에 나비와 벌이 없으니 이는 반드시 향기가 없는 꽃일 것입니다" 하였다. 그 씨앗을 심어보니 과연 덕만의 말과 같았다.

두 번째는 여근곡(경주시 건천읍 부산 골짜기)에 백제군이 몰래 잠입한 것을 미리 알고 군사를 보내 소탕한 일이다.
『삼국사기』에 아래와 같이 기록되어 있다.

선덕여왕 5년(636), 여름 5월에 개구리 떼가 대궐 서쪽 옥문지에 모여드니 왕이 듣고 여러 신하들에게 이르기를 "개구리의 불거진 눈은 병사들의 모습이다. 내 일찍이 들으니 서남 변방에도 옥문곡이라는 골짜기가 있는데 혹 백제군이 몰래 그곳에 들어 왔는지 알 수 없다"하고 장군 알천을 시켜 가서 수색케 하였더니 백제 장군 우소가 독산성을 습격하려고 군사 500명을 거느리고 그 곳에 숨어 있으므로 알천이 들이쳐 다 잡아 베었다.


세 번째는 자신이 죽는 날을 미리 알아맞힌 것이다.삼국유사』에 선덕여왕이 죽기 전에 남긴 유언에 대해 아래와 같이 기록되어 있다.

왕이 아무 병이 없을 때 신하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어느 해, 어느 달, 어느 날에 죽을 것인데 나를 도리천에 묻어 달라.” 신하들이 도리천이 어디인지를 알지 못해 다시 물으니, 왕은 낭산 남쪽이라고 가르쳐 주었다. 과연 그날이 되자 왕이 죽었고, 신하들은 낭산 남쪽에 장사를 지냈다. 그 후 10여 년이 지난 뒤 문무왕이 낭산 아래에 사천왕사를 세우자 비로소 사람들은 그 뜻을 알게 되었다.

불교에서 말하는 도리천이란 하늘은 사천왕이 다스리는 사왕천이란 하늘 위에 있는 것인데, 낭산 아래 세워진 사천왕사가 사왕천이란 하늘이고 바로 위 왕의 무덤이 있는 낭산 정산이 바로 도리천이란 하늘이기 때문이다.

신라 최초의 여왕으로 16년 동안 신라를 다스린 선덕여왕은 분황사와 영묘사를 비롯하여 천문관측대인 첨성대를 세웠다. 그리고 끊임없이 신라를 괴롭히는 백제와 고구려의 위협을 없애기 위해 황룡사 9층 목탑을 세웠다.

선덕여왕 말년에 상대등 비담과 염종 등의 진골 귀족들이 여왕이 나라를 잘 다스리지 못한다는 구실로 반란을 일으켰다. 왕의 조카인 김춘추와 김유신 장군이 이를 막아냈지만 선덕여왕은 이 반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죽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신라시대에는 혈통의 높고 낮음에 따라 신분을 엄격히 구분하였는데 왕족을 대상으로 한 골제와 귀족과 일반백성을 두품제로 구분하였는데 이것을 골품제도라고 한다.

신라는 골품제도를 통해 벼슬, 결혼, 옷차림, 집의 크기, 수레 등의 규모와 장식 등 사회생활 전체에 걸쳐 엄격하게 규제하였다. 신라의 국가 형성기에 만들어지기 시작한 골품제도는 6세기 초에 법으로 정해진 후 삼국통일을 이룩하고 멸망에 이를 때까지 이 제도를 엄격하게 지켰다.

신라시대 골품제도에서 최고의 신분 계급은 성골과 진골이다. 특히 성골은 그 중 가장 높은 신분으로 왕족 중에서도 일부만 차지하였다.

『삼국사기』의 기록을 보면 시조인 혁거세 거서간부터 제28대 진덕여왕까지 왕들을 성골이라 하였으나, 『삼국유사』에는 23대 법흥왕에서 진덕여왕에 이르는 왕들만 성골이라고 하였다.

신라에서 일부 왕족들과 귀족들이 속한 진골은 진덕여왕 때 까지 왕이 될 수 없는 신분이었다. 이후 왕이 될 수 있는 성골들이 진덕여왕을 마지막으로 모두 없어지자 진골 중 왕족에 속한 김춘추가 왕위에 오르면서 신라 최초의 진골왕이 된다. 이후 신라는 멸망할 때까지 진골 출신의 왕족들이 왕위에 오르게 된다.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 9년(32)에 만들어진 17관등

『삼국사기』의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재위 24~57) 9년(32) 조의 기록을 보면 이 때 관을 설치하여 17등급을 두었다고 한다.
1은 이벌찬
(신라 진골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으로 이벌간, 우벌찬, 각간, 각찬, 서발한, 서불한이라고도 함), 2는 이척찬(이간, 일척간, 이찬이라고도 하며, 진골만이 될 수 있다), 3은 잡찬(잡판, 소판), 4는 파진찬(해찬, 해간, 파미간), 5는 대아찬(대아간), 6은 아찬(아척간이라고도 하며, 진골 이외에 육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이다), 7은 일길찬(일길간, 을길간), 8은 사찬(살찬, 사돌간, 사간), 9는 급벌찬(급찬, 급벌간, 육두품만이 받을 수 있는 관등), 10은 대나마(대나말, 한나마, 5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 11은 내마(나마, 나말), 12는 대사(한사, 4두품 출신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 13은 소사(사지), 14는 길사(계지, 길차, 당), 15는 대오(대오지), 16은 소오(소오지), 17은 조위(선저지)이다.

6두품은 성골과 진골 다음 가는 계급으로 중앙귀족이다. 최고의 신분 계급은 아니지만 차지하기 힘들다고 해서 일명 "득난"이라고도 한다. 
5두품은 성골, 진골, 육두품 다음의 계급으로 4두품을 밑에 두고 있다. 왕경인으로 중앙관직에 임명되기 때문에 지배자 집단에 속한다.
4두품은 지방의 유력한 지배자들로 왕경으로 이주하여 중앙귀족을 떠 받치는 광범위한 하급관리에 속한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신라를 세우고, 일구고, 가꾼 역사상의 인물들을 되돌아보는 신라 역사 인물 특별전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 첫 번째 전시로 2010년에는 원효대사전을 개최한 바 있습니다. 올해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중국에까지 문명(文名)을 떨친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857~미상) 특별전을 개최합니다




최치원은 신라를 대표하는 문인이자 학자이며 사상가이고 관료였습니다. 그는 12세의 어린 나이에 당나라로 유학하여 18세에 과거에 급제하였습니다. 당나라에서 관료 생활을 시작하게 된 최치원은 황소의 난을 평정하는 <격황소서(檄黃巢書, 당나라 때에 있었던 유명한 민란인 황소(黃巢)의 난 때 그 괴수 황소에게 항복을 권유하기 위하여 보내는 격문을 대필한 것)>를 지으면서 그의 문명(文名)을 널리 떨치게 됩니다.

885년 신라로 돌아온 최치원은 왕실에서 외교문서를 작성하는 등 많은 일을 하였습니다. 894년에는 신라의 개혁을 위해 <시무10여조(時務十餘條)>를 지어 진성여왕에게 올렸으며, 진성여왕은 이를 받아 들여 최치원을 6두품 가운데 가장 높은 자리인 아찬(阿湌, 신라 17관등 중 여섯번째로 아척간이라고도 함, 신라 육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에 제수하였습니다. 그러나 <시무10여조>는 진골 세력 등의 반발로 인해 실현되지 못하였고, 이는 최치원이 세속을 떠나 은둔하는 결정적 계기가 되고 말았습니다.


최치원은 정치적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지만, 그의 학문은 다양한 방면에서 뛰어나 후세에 모범이 되었습니다. 고려와 조선시대의 문인들은 그를 동방의 문종(文宗, 문장이나 문학의 대가를 일컫는 말)으로 추앙하고, 기리는 글들을 많이 남겼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최치원의 여러 면모를 살펴볼 수 있는 자료들을 한자리에 모았습니다. 이 자료들을 바탕으로 최치원이라는 인물을 조명해 보고자 하였습니다. 전시는 1부 청운의 꿈을 품다, 2부 세상에 문명을 떨치다, 3부 서책으로 베개를 삼고 풍월을 읊다, 4부 최치원을 추억하다 등의 네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계원필경, 최치원(857~?), 1918년, 29.2X20.0cm, 목활자본, 개인(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최치원의 대표적 저술인계원필경(886년(정강왕 1) 그의 나이 서른살이 되던 해에 당나라에 있을 때의 작품을 간추려 정강왕에게 바친 문집)을 비롯하여 <사산비명(지리산의 쌍계사진감선사대공탑비(雙溪寺眞鑑禪師大空塔碑), 만수산의 성주사낭혜화상백월보광탑비(聖住寺朗慧和尙白月葆光塔碑), 초월산의 숭복사지비(崇福寺址碑), 희양산의 봉암사지증대사적조탑비(鳳巖寺智證大師寂照塔碑) 등 4명의 승려를 위한 비문)> 탁본 등 100여점이 선보입니다. 이 가운데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최치원 진영(崔致遠眞影)>은 보존처리를 마친 뒤 처음으로 공개됩니다. 이 밖에도 김종직(1431~1492), 남효온(1454~1492), 이황(1501~1570), 김창협(1651~1708) 등의 조선시대 문인들의 시문집도 눈여겨 볼 만합니다.


최치원 진영, 조선시대, 117.8X76.5cm, 견본채색, 국립중앙박물관(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이번 전시가 천여 년의 시공을 뛰어 넘어, 온갖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주옥같은 글을 남긴 고운 최치원 선생과 대화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합니다.

 


- 전시 기간: 2012. 9. 18.() ~ 11. 18.() *월요일 휴관/ 101일은 개관, 2일 휴관

- 전시 장소: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 기념 강연회: 2012.10.27. 15/ 동국대 김복순 교수/ 최치원의 저술과 사상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배영일(054-740-7533)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보도자료(http://gyeongju.museum.go.kr/)




읽어보면 좋은 글 :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신라유학생 최치원이 멘붕에 빠진 까닭, 경향신문 기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6062106545&code=990100)

※ 2012년 9월 6일 방영된 KBS 역사스페셜 최치원 편도 다시보기로 보면 좋음.

(http://www.kbs.co.kr/1tv/sisa/historyspecial/view/vod/1991781_30885.html)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