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신라시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6.05 숭복사지 동·서 3층석탑
  2. 2014.10.13 보문리 절터

경주시 외동읍 말방리 토함산 자락에 있는 절터이다. 숭복사는 금당을 중심으로 동쪽과 서쪽에 두탑이 나란히 마주보고 서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적인 쌍탑가람 형식이다.
양탑 모두 2층의 기단 위에 3층으로 이루어진 석탑으로 동탑은 2층 몸돌이 없어지고, 서탑은 2층과 3층 몸돌 및 3층 지붕돌이 없어졌다. 두 탑 모두 2층 기단면에 한쪽에 2구씩 전체 8구의 팔부신중(부처님의 법을 지키고 대중을 교화하는 하늘의 장수로 팔부중 또는 천룡팔부라고도 함)이 조각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숭복사지삼층석탑 (崇福寺址三層石塔)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94호)

특이한 점은 탑의 지붕돌 네 모서리 끝에 풍경(법당이나 불탑의 처마 또는 지붕 끝 부분에 매달아 소리를 나게 하는 작은 종)을 달았던 흔적인 구멍들이 남아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지붕돌 모서리에 뚫려 있는 구멍(풍경을 달았던 흔적)

동탑 및 서탑 모두 1층 몸돌의 네 면에 문(門)모양이 새겨져 있다. 일반적인 통일신라시대의 석탑 양식을 따르고 있는데 지붕돌 받침이 4단으로 줄어 있어 통일신라 후기에 세운 것으로 본다.
숭복사터에 있었던 귀부(거북모양의 비석받침돌)는 현재 국립경주박물관 야외정원에 전시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숭복사지 동3층석탑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숭복사지 서3층석탑

Apple | iPhone 4

숭복사지 귀부(국립경주박물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외동읍 | 숭복사지삼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塔塔雁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선사지 3층석탑  (0) 2015.06.16
미탄사지 3층석탑  (0) 2015.06.12
원원사지 동·서 3층석탑  (0) 2015.06.10
숭복사지 동·서 3층석탑  (0) 2015.06.05
감산사지 3층석탑  (0) 2015.06.04
창림사지 3층석탑  (0) 2015.06.03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상북도 경주시 보문동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절터로 일제 강점기 때 이곳에서 보문사(普門寺)”란 글자가 새겨진 기와가 발견되어 보문사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절이 만들어진 시기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신라 제48대 경문왕(861~875) 11년(871) 이전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금은 모두 논으로 바뀐 이 곳 절터에는 금당(절의 본 건물로 부처님을 모셔둔 곳), 동서목탑 등의 건물터와 석조(큰 돌을 파서 물을 부어 쓰도록 만든 기구), 당간지주 2기와 초석(건물의 기둥을 받치는 주춧돌), 석등(돌로 만든 등) 조각 등이 남아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보문리당간지주(慶州普門里幢竿支柱)
(보물 123)

보문사터 북쪽에 세워져 있는 이 당간지주의 양 기둥 가운데 북쪽의 기둥은 윗부분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 당간을 고정하기 위해 3개의 구멍이 나 있는 남쪽 기둥은 구멍이 완전히 뚫려 있는데 북쪽 기둥의 구멍은 반쯤 뚫려 있는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특별한 장식이 없는 매우 소박한 모습의 통일신라시대 작품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보문리석조(慶州普門里石槽)
(보물 64호)

보문사터에 남아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유물로 절에서 생활에 필요한 물을 받아두기 위해 만든 돌물통을 석조라 한다. 지금도 절에서는 이와 비슷한 것들을 사용하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경주보문동연화문당간지주(慶州普門洞蓮華文幢竿支柱)
(보물 910)

기도나 법회 등 절에 큰 행사가 있을 때 절 입구에 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깃발을 달아두는 장대를 당간이라 하며, 이 당간을 양쪽에서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고 한다. 보문사 절터의 북쪽 편, 진평왕릉 앞에 있는 당간지주로 위쪽 바깥면의 네모난 틀 안에 8장의 연꽃잎이 새겨져 있는 특이한 모습을 한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이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