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개관 70돌을 맞이하여 특집진열 “사진으로 보는 국립경주박물관 70년(1945~2015)”을 10월 6일부터 12월 6일까지 마련(장소 : 신라미술관 입구)합니다. 


SONY | DSC-HX9V


국립경주박물관은 국립박물관 경주분관으로 1945년 10월 7일 문을 열었습니다(초대 관장 최순봉). 광복 직후 국립박물관의 경주분관으로서 일본인 사업가들이 갖고 있던 문화재들을 회수하는 한편, 1946년에는 광복 이후 첫 번째 고고학 조사인 호우총(壺衧塚)과 은령총(銀鈴塚) 발굴에 참여하였습니다. 한국전쟁 기간에는 문화재를 안전한 후방으로 옮기는 한편 군사 시설 설치 등으로 위기에 처한 유적을 보존하고 조사하였습니다. 1954년에는 경주의 뜻있는 분들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어린이박물관학교를 개교하여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1975년 7월에는 경주시 동부동을 떠나 지금의 인왕동 너른 뜰에 큰집을 새로 짓고 이사했습니다. 초기 1,282점에 지나지 않았던 소장품은 20만 여점으로 늘어났으며, 해마다 150만 명 안팎의 관람객들이 찾는 명실상부한 신라 천년의 수도 경주를 대표하는 국립문화기관으로 발전하였습니다. 


이번에 전시하는 사진 80여 점에는 1946년 내관한 조소앙( 1887~1958) 선생을 비롯하여 그 동안의 역대 대통령과 외국 국가원수 등의 내관, 동부동 옛 박물관(현 경주문화원)의 모습, 민가와 논밭이 산재했던 인왕동에 박물관이 자리 잡기까지의 과정, 1954년 개교한 어린이박물관학교의 이모저모, 2017년 박물관 남쪽에 건립될 종합수장고 건립 준비 상황 등이 담겨 있습니다.


이 특집진열이 관람객과 함께 국립경주박물관의 70년을 돌아보며 미래를 내다보는 자리가 되길 기대합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http://gyeongju.museum.go.kr/) 보도자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을미년을 맞이하여 특집진열 ‘아름답고(美) 착한(善) 동물, 양(羊)’을 신라미술관 1층에서 2월 17일(화)부터 5월 3일(일)까지 개최합니다. 


○ 기간: 2015. 2. 17.(화) ~ 5. 3.(일) (76일간)

○ 장소: 국립경주박물관 신라미술관 1층





1) 전시를 개최하며

2015년은 을미년(乙未年) 양(羊)띠 해입니다. 양은 십이지(十二支) 가운데 여덟 번째 동물로서 남남서쪽을 가리키며 오후 1시~3시에 해당합니다. 양은 온순한 성질로 인해 예로부터 평화와 순종의 상징으로 여겼습니다. 희생양(犧牲羊)이란 말도 종교 의식에 바치는 제물(祭物)로 양을 선호했던 데서 비롯되었습니다. 美(미: 아름다움), 善(선: 착함), 義(의: 올바름), 祥(상: 상서로움) 처럼 羊(양)이 들어간 한자에는 좋은 뜻을 지닌 것이 많습니다. 양에 대한 사람들의 사랑을 잘 보여줍니다.    

양과 관련된 우리나라의 기록은 많지 않습니다. 중국 동한(東漢: 25~219년) 초, 유조(劉照)가 쓴『석명(釋名)』이란 책에 삼한(三韓)에 중국에서 볼 수 없는 양이 있었다는 기록이 전합니다. 또한『일본서기(日本書紀)』에 따르면, 599년에 백제가 다른 동물들과 함께 양 두 마리를 일본에 보내어 일본에서 양 기르기가 시작됐다고 합니다. 이 양들이 어떤 종류였는지 알 수 없습니다만, 신라 헌덕왕(재위 809~826년) 때인 820년에 고양(羖羊: 염소로 추정) 두 마리, 백양(白羊) 네 마리, 산양(山羊) 한 마리 등을 일본에 보냈다는『일본후기(日本後紀)』의 기록으로 보아, 당시 우리나라에 여러 종류의 양이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고려(918~1392년) 정종(재위 945~949년) 때는 개경 근처에서 왕실의 식용으로 양을 길렀다고 합니다. 1116년(예종 11년)에는 요(遼: 916~1125년)나라의 유민이 양 수 백 마리를 갖고 투항하였고, 1169년(의종 23년)에는 금(金: 1115~1234년)나라에서 양 2천 마리를 보내온 것으로 보아, 당시 북방 민족과의 교류로 양이 들어왔음을 알 수 있습니다. 조선시대(1392~1897년)에는 양장(羊場)을 두어 양을 길렀으며, 제물로 썼다는 기록도 전합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는 예로부터 양을 대규모로 사육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고기와 젖, 그리고 가죽과 털 등을 주는 헌신적 동물인 양을 사람들은 변함없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옛사람들은 이러한 양을 어떻게 형상화하였을까요? 양의 해를 맞이하여 옛사람들이 만든 양들을 살펴보며 양의 미덕(美德)을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청동제초두-황남대총 북분, 천마총(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납석제 십이지상(양), 청동제 십이지추(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전시품은 위 사진 4점 외 나머지 4점을 포함하여 총 8점이 전시되어 있다.




2) 우리나라의 토종 양은 어떤 종류일까?

오늘날 양이라고 하면 우리는 곱슬거리고 부드러운 털이 몸에 가득 난 초원의 면양(綿羊: sheep)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그러나 면양은 근대 이후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들어온 양의 한 종류입니다. 우리나라의 토종 양은 면양보다는 산양(山羊: goral)에 가까웠다고 추정됩니다. 본래 양(羊)이란 한자도 면양과 함께 산양을 포함하는 넓은 개념이었습니다. 

산양은 털이 곧게 자라며, 암수 모두 턱수염과 머리뿔을 지닌 것이 특징입니다. 이와 같은 산양의 생김새는 수염(鬚髥) 달린 소[牛]를 뜻하는 염소(goat)와 비슷합니다. 염소는 산양을 가축화한 동물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 전통 사회에서 십이지의 미(未)에 해당하는 동물은 면양이 아니라, 염소와 닮은 산양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http://gyeongju.museum.go.kr/)-보도자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4월 29일(화)부터 7월 13일(일)까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특집진열 ‘치유와 염원의 상징, 약사불의 세계’를 국립경주박물관 신라미술관 1층 로비에서 개최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은 모두 튼튼히 오래 사는 것을 바랍니다. 요즘 유행하는 ‘힐링(치유)’이란 말이 그것을 반영합니다. 오늘날처럼 의료술이 발달하지 못했던 옛날에는 종교에 의지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불교의 경우 그 대표적 신앙의 대상으로서 약사불(藥師佛)이라는 부처님이 존재합니다.

약사불은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외형적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즉 한쪽 손에 약이 담긴 그릇을 상징하는 물건을 들고 있는데, 뚜껑이 있는 합(盒)이나 뚜껑이 없는 단지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때로는 모든 소원을 들어준다는 둥근 구슬인 보주(寶珠)로 표현되기도 합니다.

▶ 금동약사불입상, 경주 황룡사지 출토, 삼국시대 신라 7세기, 높이 17.5㎝(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 금동약사불입상, 경주 진현동 출토, 통일신라 8세기, 높이 16.6㎝(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 금동약사불입상, 대구 도동 출토, 통일신라 8세기, 높이 14.0㎝(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 금동약사불입상, 경주 월성 방내리 출토, 통일신라 9세기, 높이 11.0㎝(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약사불은 중생을 구제하기 위한 열두 가지의 큰 소원(十二大願)을 세웠습니다. 그 가운데에는 질병을 치유하고 수명을 연장하며 고통에서 벗어나게 해주겠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따라서 대의왕불(大醫王佛)이라고도 부릅니다. 중생의 아픔을 치료해주는 의사 부처란 뜻입니다. 나아가 어리석음을 뜻하는 무지(無知)의 병까지 고쳐준다고 믿어졌습니다. 

이런 까닭으로 약사불은 치유와 염원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병을 낫게 하고 소원을 이루어준다는 약사불에 대한 신앙은 널리 유행하였습니다. 그 결과 수많은 약사불들이 다양한 모습으로 만들어져 전하고 있습니다. 

이번 특집진열에서 국립경주박물관 소장의 다양한 약사불을 관람하며, 약사불이 염원한 중생 구제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학예연구사 서유리(☎054-740-7540)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같이 읽어보면 좋은 글 : 2011/09/01 - [自燈明 法燈明] - 보리사 석조여래좌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특집진열-계사(癸巳)년 ‘신라인들이 빚은 작은 뱀’ 개최

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2월 5일(화)부터 3월 10일(일)까지 계사(癸巳)년 맞이 특집진열 ‘신라인들이 빚은 작은 뱀’을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1층에서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보 제195호 토우장식장경호를 비롯한 10점의 전시품을 소개합니다. 

뱀은 다산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사람의 생명을 위협하는 기피의 대상이기도 합니다. 뱀은 십이지신 중 여섯 번째에 위치하며, 일년 중 음력 4월에 해당합니다. 신라의 문물 중 현재까지 전해지는 뱀은 대부분 토우의 형태입니다. 토우로 표현된 뱀들은 기다란 몸체를 구부려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포착하려 한 듯 합니다. 뱀 토우는 단독으로 장식되거나 두꺼비(혹은 개구리)를 잡아먹는 모습으로 표현되는데, 음양의 조화나 생명의 번식 등으로 해석됩니다.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국보 제195호 토우장식 장경호(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1Ds Mark III

토우장식 장경호의 세부(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뱀 토우 장식토기는 경주의 무덤에 부장품으로 묻힌 것들이 대부분이라 죽음과의 연관성도 큰 듯 합니다. 삼국유사에는 뱀이 신라 시조인 박혁거세의 장례를 좌지우지하는 존재로 등장합니다. 이러한 점으로 볼 때, 신라인에게 뱀은 생명과 죽음의 경계선상에 위치하고, 이를 넘나들 수 있는 이중적인 존재로 받아들여진 것으로 생각됩니다.


Canon | Canon EOS 600D

뱀 토우장식 뚜껑(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Canon | Canon EOS 600D

경주 출토 뱀 토우장식 토기(사진 : 국립경주박물관)


이번 특집진열에서 신라시대 뱀 토우를 관람하며 신라인들의 내세관과 다채로운 뱀의 모습을 만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합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실 류정한(054-740-760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위 내용은 국립경주박물관 "보도자료"를 인용하였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경주박물관 홈페이지(http://gyeongju.museum.go.kr/)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미술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