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관장 이영훈)은 7월 21일부터 11월 1일까지 ‘신라의 황금문화와 불교미술’ 특별전을 개최합니다. 이 전시회는 국립경주박물관의 개관 70주년 기념전이자, “실크로드 경주 2015”의 선도적 테마 행사입니다.  

  신라의 문화를 전체적으로 살펴보는 국내 특별전으로서는 처음인 이번 전시회는 지금까지 이루어진 조사연구의 성과를 바탕으로 ‘황금문화’, ‘능묘’, ‘대외교류’, ‘왕경’, ‘불국토’ 등의 5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각 부별 전시품으로서 금관총(金冠塚) 금관 등 국가지정문화재 22건 30점을 포함한 600여 점의 다양한 신라 문화재가 선보이며, 특히 국보 제83호 금동 반가사유상이 최초로 경주에 전시됩니다(단, 2주간만 전시: 7.21.~8.2.).



■ 전시 기간: 2015년 7월 21일(화) ~ 11월 1일(일)  ※월요일 휴관

■ 전시 장소: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 후원: 경주시, 경주엑스포조직위원회, 경주박물관회


제1부. 황금문화  

  오늘날의 시각적 표상으로서 신라가 부각된 것은 역설적이게도 일제강점기를 전후한 시기부터였습니다. 근대적 학문인 실증적 역사학과 고고학, 미술사학의 관점에서 신라문화가 재조명되며 ‘문화재’라는 새로운 의미와 가치가 등장하였습니다. 대표적 사례는 1921년 금관의 발견이었습니다. 금관총에서 금관을 비롯해 처음 보는 신라의 황금 유물들이 세상에 불쑥 나타난 것입니다. 이러한 신라의 이미지는 인쇄술과 사진의 발달로 인해 더욱 생생하고 구체적인 모습으로 전달되었습니다. 금관총 금관을 비롯하여 경주 보문동합장분 출토 금귀걸이, 경주 노서동 출토 금목걸이 등 일제강점기에 출토된 신라 황금문화재를 예로 들어 이와 같은 내용을 살펴봅니다.     



제2부. 능묘 

  광복 이후 우리 손으로 시작한 신라능묘의 발굴은 1970년대에 큰 전환기를 맞았습니다. 삼국 통일을 이룬 신라를 정통으로 보는 민족사관을 바탕으로, 신라의 수도였던 경주가 집중적으로 조명되었습니다. 1973년부터 경주고도개발사업이 추진되면서, 천마총과 황남대총을 비롯한 경주 시내의 대형 능묘들이 발굴되는 등 신라문화에 대한 관심은 가히 폭발적이었습니다. 그 성과는 1974년 10월 대릉원의 개원 그리고 1975년 7월 국립경주박물관의 신축 개관과 함께 공개되면서, 신라 왕릉의 실체와 의의가 세상에 널리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보여주는 광복 이후 신라능묘 출토품과 금제 관식, 은제 관모 등 천마총·황남대총의 화려하고 다양한 부장품을 전시합니다. 



제3부. 대외교류   

  1970년대의 발굴 성과를 바탕으로 신라 마립간 시기의 각종 금제품과  돌무지덧널무덤의 연원을 북방 초원지대로 보는 설이 제기되었습니다. 아울러 당(唐), 중앙아시아, 인도에까지 구법승(求法僧)이 오갔던 신라 통일기의 국제적 성격 등도 거론되었습니다. 이러한 관점은 신라문화 연구의 다각화와 함께 그 범위와 시야를 넓힐 필요가 있음을 환기시켜 주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계림로 14호묘 보검, 황남대총의 봉수형 유리병, 식리총 식리 등을 전시합니다. 또한, 신라 통일기의 활발한 대외교류를 보여주는 작품으로 경주고등학교 소장의 무인석상이 처음으로 박물관 전시에 선보입니다.  



제4부. 왕경 

  경주 시내의 대형 능묘 발굴이 일단락된 뒤, 신라 왕경의 전모를 파악하기 위하여 다양한 성격의 유적들이 조사되기 시작했습니다. 장기간에 걸쳐 월지(안압지)와 황룡사터 등의 대형 유적이 발굴되었으며, 생활 유적들도 조사되어 왕경의 구조와 특징에 대해 다양한 논의가 촉발되었습니다. 올해부터는 월성 내부의 발굴, 일제강점기에 부실하게 수습되었던 금관총의 발굴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월지의 용얼굴무늬 기와와 보상화무늬 전, 황룡사터의 각종 공예품, 경주박물관 남쪽 부지에서 나온 ‘東宮衙’가 새겨진 단지 등이 전시됩니다. 



제5부. 불국토 

  불교미술품이 학문적 연구 대상이 되고, ‘문화재’라는 가치가 부여된 것도 일제강점기부터였습니다. 불상의 복장품이나 불탑의 사리장엄구를 도굴하여 불법으로 거래하는 나쁜 풍조가 생긴 것도 이 때부터였습니다. 이로 인해 문화재가 파괴되고 그 출처를 알 수 없게 되는 등 그 후유증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5부에서는 신라 불교문화의 융성을 보여주는 불상과 불교공예품들이 전시됩니다. 특히 국보 제83호 금동 반가사유상이 경주에서 처음으로 전시됩니다(전시 기간 7.21.~8.2.). 이밖에 경주 구황동 석탑의 국보 제79호 금제 아미타불좌상(전시기간 8.4.~11.1.), 사천왕사터 출토 ‘東塔西’가 새겨진 금동 장식, 경주경찰서 소장의 부처가 새겨진 탑신석(경주 외동읍 입실리 절터) 등도 주목되는 작품입니다. 이밖에 ‘신라’를 소재로 한 한 이응노, 박대성, 배병우 작가들의 작품도 함께 전시될 예정입니다.


Apple | iPhone 6 Plus



마무리. 신라의 현재적 의의  

  이 전시를 마무리하며 신라의 현재적 의의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해답으로서 ‘신라’라는 국호에 주목합니다. 주지하듯 제22대 지증왕(재위 500~514) 때 확정된 ‘新羅’는 ‘德業日新 網羅四方’(덕업이 날로 새롭고, 사방을 망라하다)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덕업일신’은 바로 변화와 개혁 또는 혁신이며, ‘망라사방’은 세계화 또는 글로벌리제이션에 다름 아닙니다. 이처럼 ‘신라’는 오늘날에도 절대적으로 통용되는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것이 ‘신라’의 현재적 의의일 것입니다. 

  개관 70주년과 ‘실크로드 경주 2015’를 맞이하여 개최하는 이 특별전이 ‘신라’를 바탕으로 21세기 우리 문화를 융성케 하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정신을 되새기는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http://gyeongju.museum.go.kr/) 보도자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군으로 경주지역에 흩어져 있는 여러 고분군들 가운데 중심부분에 해당하는 이 지역에는 현재 20여 기의 크고 작은 고분들이 남아 있다.

이 고분들 가운데 신라 13대 미추왕의 능이라 전하는 무덤을 중심으로 고분들이 밀집된 곳을 1973년에 대릉원이라는 고분공원으로 만들었으며, 그 안에는 천마총(색이 칠해진 천마도가 나옴)·황남대총(표주박 모양으로 연결된 두 개의 무덤으로 남자와 여자의 무덤) 등이 포함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사적 제512호) 입구


외형상으로는 모두 원형봉토분(흙으로 둥글게 쌓아올린 무덤)으로 규모는 지름 80m, 높이 20m에 이르는 왕릉급의 대형 무덤에서부터 지름이 불과 몇 m에 불과한 소형 무덤까지 다양하다. 대릉원 안에 자리 잡고 있는 무덤들은 대부분 삼국시대 신라 특유의 돌무지덧널무덤(나무덧널 위를 사람머리만한 크기의 냇돌로 쌓은 신라시대의 무덤) 형식이 대부분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 내 미추왕릉(사적 제175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 내 천마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대릉원 내 황남대총


천마총·황남대총에서는 금관·금제허리띠를 비롯해 금·은제그릇, 유리그릇, 비단벌레 날개로 장식된 말갖춤 등 신라 최고의 각종 호화로운 껴묻거리(죽은 자를 매장할 때 함께 묻는 물건들)가 출토되었다. 그보다 작은 무덤에서도 금귀걸이, 금동판이나 은판으로 장식된 긴 칼, 신라토기 등 많은 껴묻거리가 출토되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일대에 널려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무덤)들은 크게 평지에 있는 평지고분들과 주변 산기슭에 있는 산지고분군으로 나눌 수 있다.

평지고분들은 경주 시내의 서남쪽, 즉 반월성의 북쪽에서부터 노서동까지 동서 약 1Km, 남북 약 1.5Km 안에 널려 있는 고분들로서, 모여 있는 지역에 따라 교동고분군, 인왕동고분군, 황남동고분군, 황오동고분군, 노동동고분군, 노서동고분군 등으로 나누어진다.

이 중에서 황남동고분군 가운데 위치해 있는 미추왕릉을 중심으로 20여 기의 고분이 밀집해 있는 지역은 1973대릉원이라는 고분공원으로 만들어졌으며 그 안에 천마총과 황남대총이 포함되어 있다. 이 고분들에 대한 학술적인 조사는 1906년부터 시작되어 최근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고분들이 발굴 조사되었는데, 그 수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약 300기가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교동고분군-뒷쪽 숲이 경주 계림

평지고분의 대부분은 삼국시대 신라 특유의 돌무지덧널무덤(신라의 대표적인 고분 형식)으로 덧널(시체를 모신 관을 담는 상자) 위를 사람 머리 크기의 냇돌로 돌무지를 쌓고 흙으로 둥글게 씌워 올린 무덤이다.

돌무지덧널무덤에서는 꾸미개, 말갖춤, 무기, 그릇 등 각종 유물이 많이 출토된다. 특히 금관총, 서봉총, 금령총, 천마총, 황남대총 등 왕릉급의 대형고분에서는 금관, 금제허리띠를 비롯한 금제꾸미개와 안장틀 등 금동판으로 장식된 각종 말갖춤, 금판이나 금동판으로 장식한 긴 칼, 금.은.금동.청동제의 각종 그릇과 유리그릇, 옷칠그릇 등이 많이 출토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천마총(제155호 고분)-대릉원 내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황남대총(제98호 고분)-대릉원 내

이와 같은 돌무지덧널무덤은 4세기 중엽부터 6세기 초까지 왕족을 비롯한 신라의 중앙 지배귀족들이 사용한 무덤 양식이었으며, 이때는 신라 역사에서 김씨 왕이 세워지고, 그 왕들이 마립간으로 불렸던 시기로 돌무지덧널무덤은 신라 김씨 왕조 마립간 시기의 무덤 형식이었다고 할 수 있다.

산지고분들은 경주분지를 둘러싸고 있는 산에서 뻗어 내린 산기슭에 널려있는 고분들로 지역에 따라 보문동고분군, 동천동고분군, 충효동고분군, 서악동고분군 등으로 나누어진다. 산지고분도 겉모양으로는 대부분 흙으로 둥글게 쌓아올린 무덤으로 그 수는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수백 기로 보고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서악동 고분(사적 142호)

내부 구조가 알려진 산지고분은 대부분 굴식 돌방무덤으로, 경주의 신라고분은 먼저 평지에 돌무지덧널무덤이 만들어지다가 굴식 돌방무덤으로 바뀌면서 고분의 위치도 평지에서 산기슭으로 옮겨간 것으로 보고 있다.

산지고분의 굴식 돌방무덤들은 납작천장에 평면 직사각형 돌방 형식도 일부 발견되고 있으나, 대부분은 둥근천장의 평면 사각형 돌방 형식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총효동 공개석실분(통일신라시대 돌방무덤)

널길(무덤의 입구에서부터 시체를 안치한 방에까지 이르는 길)은 돌방 남벽의 가운데에 달린 것, 서쪽에 달린 것, 동쪽에 달린 것이 있는데, 삼국시대에는 세 가지가 함께 만들어졌으나 통일신라시대에는 널길이 가운데에 달린 것이 많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주고분들 가운데 굴식 돌방무덤은 삼국시대 후기인 6세기 초부터 통일신라 말까지 만들어 졌는데, 신라에서 불교가 공인되고 율령이 반포되는 등 사회적 큰 변화가 이루어졌던 신라 제23대 법흥왕(514~540) 때부터 무덤형식이 새롭게 바뀌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산지고분의 굴식 돌방무덤에서는 유물이 거의 나오지 않는데, 그것은 불교의 영향으로 장례가 간소화된 데다가 돌무지덧널무덤과는 달리 출입구가 있어 쉽게 들어가고 나올 수 있어 거의 모두 도굴을 당하였기 때문이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신라 능묘 특별전1 황남대총
신라王, 왕비와 함께 잠들다.
THE ROYAL TOMB OF SILLA
HWANGNAMDAECHONG, GYEONGJU

전시기간: 2010년 12월 14일(화) - 2011년 2월 6일(일)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국립경주박물관에서는 신라 능묘 특별전 1 황남대총 ‘신라왕, 왕비와 함께 잠들다’를 12월 14일부터 2011년 2월 6일까지 개최합니다.
경주 시내에 자리잡고 있는 황남대총은 신라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 중 최대급에 해당하는 왕릉이며, 왕의 무덤에 왕비의 무덤을 덧붙여 만든 쌍무덤, 즉 표형분(瓢形墳)입니다.
1973년에 발굴조사된 황남대총은 금관(국보 191호)과 금허리띠(국보 192호), 신라 무덤에서 출토된 유일한 은관(보물 631호) 등 다량의 국가지정문화재(국보 4건, 보물 10건)를 포함한 58,00여점의 유물이 출토된 최고의 왕릉입니다. 또한 고구려, 중국, 일본, 서역 등 다양한 지역으로부터 들어온 청동제품, 흑갈유병, 조개류, 유리제품 등은 마립간시기 신라의 왕성한 국제 활동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이기도 합니다. 그 중 황남대총 북분에서 출토된 금관과 금허리띠는 1973년 발굴 이후 일련의 조사과정을 마친 뒤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적인 유물로써 전시되어 국내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찾아온 관람객에게 선보였습니다.
이번 신라 능묘 시리즈의 첫 번째로 마련된 황남대총 특별전은 36년 만에 처음으로 경주를 찾은 황남대총 북분 금관과 금허리띠를 비롯한 5만 여점의 황남대총 유물을 최초로 한자리에 모은 전시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황남대총 북분과 남분의 주인공이 잠들어 있던 목관의 출토상태를 재현하고 남분의 부곽 및 돌을 쌓아올리는데 지지대 역할을 한 목조가구시설을 재현함으로써 왕릉의 거대한 규모를 짐작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또한 북분과 남분 내의 출토 구역별로 나누어 유물을 전시함으로써 신라 왕릉급 돌무지덧널무덤내에 출토 위치에 따른 의미를 파악하고자 합니다.
국립경주박물관에서는 신라 능묘 중에서 왕릉을 주제로 마련한 첫 번째 특별전인 황남대총을 시작으로 신라 중심 묘제(墓制)인 돌무지덧널무덤을 알기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자 합니다. 이와 동시에 고대 신라, 신라 왕의 권위와 힘을 느낄 수 있는 상징과 화려함을 수많은 유물을 통해 직접 보게 함으로써 여러분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는 계기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자료출처 : 국립경주박물관(http://gyeongju.museum.go.kr/)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