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의 지원을 받아 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최영기)이 실시한 경주시 황남동 일원 소규모 국비지원 발굴조사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남⋅여 인골(人骨)과 무덤 주인을 위한 금⋅은 장신구, 말갖춤(馬具) 등의 신라 시대 유물들이 출토되었다.


1호 돌무지덧널무덤 내부 및 인골 노출상태(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인골은 1호 돌무지덧널무덤에서 2개체가 겹쳐진 형태로 출토되었는데, 주 피장자(被葬者, 무덤에 묻힌 사람)로 보이는 아래쪽의 인골은 똑바로 누운 상태로, 허벅지 뼈가 얇고 두개골의 귓바퀴 뒤쪽 뼈 형태가 여성적 특징을 보인다. 다리뼈의 근육선이 두드러지고 치아의 크기와 닳은 정도 등으로 미루어 근육이 발달했던 30대 정도의 여성으로 추정된다. 금귀걸이와 금박을 장식한 것으로 보이는 허리띠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동쪽의 부장(副葬) 공간에서는 말안장과 장식 꾸미개, 발걸이 등의 말갖춤을 비롯하여 큰 칼, 항아리 등의 유물도 확인되었다.


1. 2. 5. 7호 돌무지덧널무덤(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위쪽의 인골은 주 피장자의 오른쪽 어깨 부근에서 치아가 노출되었고 다리뼈 등이 주 피장자의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비스듬히 겹쳐져 있다. 안치 상태와 착용 유물이 없는 점으로 보아 순장자(殉葬者, 무덤 주인과 함께 따라 묻힌 사람)로 추정되며, 종아리뼈의 가자미근선 발달 정도와 넓적다리뼈의 두께, 치아 등으로 볼 때 20대 정도의 남성으로 보인다.


덧널무덤 출토 토기류(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고대인의 무덤에 다른 사람을 같이 묻는 순장 풍습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 모두에서 나타나지만, 이처럼 나란한 위치에서 성인인 주 피장자와 순장자의 인골이 발견된 경우는 처음으로 확인했다. 특히 여성의 무덤에 남성을 순장했다는 사실이 상당히 흥미로우며, 근육의 발달 정도와 함께 묻힌 말갖춤, 큰 칼 등의 유물로 볼 때 이 여성은 말을 타고 무기를 다루던 신라 귀족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2호 돌무지덧널무덤-은허리띠(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금 귀걸이-왼쪽부터 1. 2. 4호 돌무지덧널무덤(사진 : 문화재청 보도자료 발췌)


이밖에 1호와 덧붙임무덤인 2호에서도 금귀걸이와 은허리띠, 비취색 곡옥과 청구슬을 꿰어 만든 목걸이 등의 장신구가 출토되었다. 은허리띠는 띠고리와 띠끝장식, 30여 개의 띠꾸미개로 구성되어 있는데, 특히 고리부분에 용을 형상화한 문양이 정교하게 투조(透彫)되어 있고 띠꾸미개 장식이 독특한 문양을 하고 있다. 

  * 투조(透彫): 금속, 목재 등의 재료를 도려내어 모양을 나타내는 기법


유적에서는 현재까지 움무덤 3기, 덧널무덤 11기, 돌무지덧널무덤 7기, 독무덤 1기 등 24기의 신라 무덤이 조사되었다. 경주 시내 지역에서 사례가 드문 신라초기 덧널무덤 다수가 한곳에서 확인되었다는 점과, 화려하고 정교한 금․은 장신구와 말갖춤 등 각종 유물이 출토되었다는 점에서 역사적․학술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평가된다. 비록 왕릉급 무덤은 아니지만, 중상위 계층 신라 귀족들의 모습을 담고 있어 앞으로 신라 무덤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움무덤: 특별한 시설 없이 땅을 파서 시신을 묻는 무덤

  * 덧널무덤: 무덤 속에 관을 넣어두는 묘실을 나무로 짜 만든 무덤

  * 돌무지덧널무덤: 덧널 위에 돌을 쌓고 다시 흙을 덮어 만든 무덤

  * 독무덤: 크고 작은 항아리 또는 항아리 두 개를 맞붙여 관으로 쓰는 무덤


  * 보도자료 : 문화재청(http://www.cha.go.kr/)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황남동 대릉원 안에 있는 신라시대의 왕릉으로 추측하고 있는 고분으로 둘레 47m, 높이 12.7m에 달하는 돌무지덧널무덤이다.

1973년 문화재관리국은 황남대총을 발굴조사 하기 위한 예비조사로 발굴을 하였는데, 발굴조사 결과 무덤 안에서 자작나무껍질에 채색으로 천마를 그린 말다래(장니국보 제207)가 발견되어 천마총이라고 이름 붙여졌다.

천마총에서는 장신구류 8,766, 무기류 1,234, 마구류 504, 그릇류 226, 기타 796점으로 모두 11500여 점의 수많은 유물이 출토되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천마총(황남동고분 제155호)


천마총에서 발굴된 유물들 가운데 천마도는 말의 양쪽 배를 가리는 가리개로, 말이 달릴 때 튀는 흙이나 먼지를 막는 역할을 하며 장식물로도 사용되었다. 자작나무 껍데기를 여러 겹으로 겹쳐서 누빈 위에 말갈기와 꼬리털을 날카롭게 세우고 하늘을 달리는 천마를 능숙한 솜씨로 그렸는데, 지금까지 그림 자료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던 고신라의 유일한 미술품이라는 데 큰 뜻이 있다.


천마도(위 사진은 지난 3월 18일~6월 22일까지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열린 천마총 특별전 포스터에서 가져옴)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국보 제188호로 지정되어 있는 높이 32.5cm의 천마총 금관은 머리 위에 두르는 넓은 띠 앞면 위에는 자형 장식이 3, 뒷면에는 사슴뿔 모양이 2줄로 있는 형태이다. 자형은 4단을 이루며 끝은 모두 꽃봉오리 모양으로 되어있다. 금관 전체에는 원형 금판과 굽은 옥을 달아 장식하였고, 금실을 꼬아 늘어뜨리고 금판 장식을 촘촘히 연결하기도 하였다. 밑으로는 나뭇잎 모양의 늘어진 드리개 2가닥이 달려있다. 이 금관은 지금까지 발견된 신라시대 금관 가운데 가장 크고 화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경주시 황남동에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군으로 경주지역에 흩어져 있는 여러 고분군들 가운데 중심부분에 해당하는 이 지역에는 현재 20여 기의 크고 작은 고분들이 남아 있다.

이 고분들 가운데 신라 13대 미추왕의 능이라 전하는 무덤을 중심으로 고분들이 밀집된 곳을 1973년에 대릉원이라는 고분공원으로 만들었으며, 그 안에는 천마총(색이 칠해진 천마도가 나옴)·황남대총(표주박 모양으로 연결된 두 개의 무덤으로 남자와 여자의 무덤) 등이 포함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사적 제512호) 입구


외형상으로는 모두 원형봉토분(흙으로 둥글게 쌓아올린 무덤)으로 규모는 지름 80m, 높이 20m에 이르는 왕릉급의 대형 무덤에서부터 지름이 불과 몇 m에 불과한 소형 무덤까지 다양하다. 대릉원 안에 자리 잡고 있는 무덤들은 대부분 삼국시대 신라 특유의 돌무지덧널무덤(나무덧널 위를 사람머리만한 크기의 냇돌로 쌓은 신라시대의 무덤) 형식이 대부분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 내 미추왕릉(사적 제175호)


NIKON CORPORATION | NIKON D50

대릉원 내 천마총


NIKON CORPORATION | NIKON D7000

대릉원 내 황남대총


천마총·황남대총에서는 금관·금제허리띠를 비롯해 금·은제그릇, 유리그릇, 비단벌레 날개로 장식된 말갖춤 등 신라 최고의 각종 호화로운 껴묻거리(죽은 자를 매장할 때 함께 묻는 물건들)가 출토되었다. 그보다 작은 무덤에서도 금귀걸이, 금동판이나 은판으로 장식된 긴 칼, 신라토기 등 많은 껴묻거리가 출토되었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