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시대에는 혈통의 높고 낮음에 따라 신분을 엄격히 구분하였는데 왕족을 대상으로 한 골제와 귀족과 일반백성을 두품제로 구분하였는데 이것을 골품제도라고 한다.

신라는 골품제도를 통해 벼슬, 결혼, 옷차림, 집의 크기, 수레 등의 규모와 장식 등 사회생활 전체에 걸쳐 엄격하게 규제하였다. 신라의 국가 형성기에 만들어지기 시작한 골품제도는 6세기 초에 법으로 정해진 후 삼국통일을 이룩하고 멸망에 이를 때까지 이 제도를 엄격하게 지켰다.

신라시대 골품제도에서 최고의 신분 계급은 성골과 진골이다. 특히 성골은 그 중 가장 높은 신분으로 왕족 중에서도 일부만 차지하였다.

『삼국사기』의 기록을 보면 시조인 혁거세 거서간부터 제28대 진덕여왕까지 왕들을 성골이라 하였으나, 『삼국유사』에는 23대 법흥왕에서 진덕여왕에 이르는 왕들만 성골이라고 하였다.

신라에서 일부 왕족들과 귀족들이 속한 진골은 진덕여왕 때 까지 왕이 될 수 없는 신분이었다. 이후 왕이 될 수 있는 성골들이 진덕여왕을 마지막으로 모두 없어지자 진골 중 왕족에 속한 김춘추가 왕위에 오르면서 신라 최초의 진골왕이 된다. 이후 신라는 멸망할 때까지 진골 출신의 왕족들이 왕위에 오르게 된다.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 9년(32)에 만들어진 17관등

『삼국사기』의 신라 제3대 유리이사금(재위 24~57) 9년(32) 조의 기록을 보면 이 때 관을 설치하여 17등급을 두었다고 한다.
1은 이벌찬
(신라 진골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으로 이벌간, 우벌찬, 각간, 각찬, 서발한, 서불한이라고도 함), 2는 이척찬(이간, 일척간, 이찬이라고도 하며, 진골만이 될 수 있다), 3은 잡찬(잡판, 소판), 4는 파진찬(해찬, 해간, 파미간), 5는 대아찬(대아간), 6은 아찬(아척간이라고도 하며, 진골 이외에 육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이다), 7은 일길찬(일길간, 을길간), 8은 사찬(살찬, 사돌간, 사간), 9는 급벌찬(급찬, 급벌간, 육두품만이 받을 수 있는 관등), 10은 대나마(대나말, 한나마, 5두품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 11은 내마(나마, 나말), 12는 대사(한사, 4두품 출신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관등), 13은 소사(사지), 14는 길사(계지, 길차, 당), 15는 대오(대오지), 16은 소오(소오지), 17은 조위(선저지)이다.

6두품은 성골과 진골 다음 가는 계급으로 중앙귀족이다. 최고의 신분 계급은 아니지만 차지하기 힘들다고 해서 일명 "득난"이라고도 한다. 
5두품은 성골, 진골, 육두품 다음의 계급으로 4두품을 밑에 두고 있다. 왕경인으로 중앙관직에 임명되기 때문에 지배자 집단에 속한다.
4두품은 지방의 유력한 지배자들로 왕경으로 이주하여 중앙귀족을 떠 받치는 광범위한 하급관리에 속한다. 

Posted by 이부장 ibuzang

국왕경응조무구정탑원기(國王慶膺造無垢淨塔願記)

-국왕 경응(신라 제46대 문성왕의 이름)이 무구정탑을 만들고 바램을 기록한 글-

한림랑(신라시대의 관직으로 왕명을 문서로 작성하고 왕의 자문(의견)에 응하던 한림대의 우두머리, 이 관직에는 문장과 학문에 능한 사람들이 임명됨)으로서 새로이 추성군(지금의 전남 담양군) 태수(통일신라시대 군 단위에 파견된 지방관, 지금의 군수)를 제수(임금이 직접 벼슬을 내리던 일) 받은 김입지가 국왕의 명을 받아 지음.

신라 제46대 문성왕(재위 839~857) 17년(855)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무구정탑기 금동판
(사진출처 : 경향신문)

추사 김정희의 모사본(사진출처 : 경향신문)

듣건데 경전에서 말하기를 공덕(착한 일을 하여 쌓은 업적과 어진 덕)을 짓는 데에는 만 가지의 방법이 있지만, 만물에 무한한 이로움을 주는 것은 탑을 짓는 것 만한 것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생각건대 국왕께서는 여러 겁(, 무한히 긴 시간) 동안 선행을 행하셔서 지위가 인간세계와 천상세계에서 으뜸이 되셨습니다. 이제 또한 생명이 있는 존재가 고해(苦海, 괴로운 인간세계)에 떠다니면서 육도(六途, 불교에서 깨달음을 얻지 못한 사람들이 반복하여 계속 태어나는 6가지 세계)에 순환하는 것을 불쌍히 여기셔서 장차 그들을 구원할 길을 만들어 부처의 정토로 이끌고자 하시는데, 그것을 위해서는 무구정탑(無垢淨塔, 불교의 무구정광대다라니경에 의하여 만든 탑)을 건립하는 것보다 나은 것이 없습니다. 이에 지극한 정성을 다하여 모든 중생을 구제할 것을 서원(소원을 세우고 그것을 이루고자 맹세하는 일)하시고서 전국의 장인 중에 뛰어난 사람을 뽑고, 여러 산의 좋은 돌을 골라 캐어서 여러 층의 탑을 만들고 사리를 그 안에 넣었습니다. 공손히 바라건데 이 공덕이 멀리는 하늘이 끝나는 저편 너머까지, 위로는 높고 높은 곳 너머까지 미쳐서 저 꿈틀거리는 모든 영혼들에게까지 이익이 되고자 합니다. 또한 국왕께서는 영원히 인간세계와 천상세계의 주인이 되시고, 업보가 다하여 돌아가시는 날을 당하셔서는 곡식을 나누어 보시한 이름이 가장 높은 자리에 들기를 원합니다.

당나라 대중 9(855), 을해년 4월 윤달 일에 세움.

왕명을 받은 수조탑사(修造塔使, 총책임자 임시직)(국왕의) 종제(친척)이며 사지(소사라고도 하는데 신라 17관등 중 열 세 번째) 웅주(충청남도 공주시) 기량현(충청남도 아산시 신창면)령 김예(신라 제48대 경문왕 때 이찬(신라 17관등 중 두 번째)이었으나 반역을 꾀하다 사형을 받음)

-이하 생략-

-해설문 출처 : 경주의 문화유산, 답사자료 1집, 이근직, 경주박물관회, 1998
-1100년 전 창림사 탑이 세워진 내력이 담긴 금동원판이 최근에 발견됨. 2월 28일자 경향신문에 상세한 기사내용이 있음.

Posted by 이부장 ibuzang